우수 판매자 확보로 좋은 제품 공급
자금 회전 원활해져 매출 향상 도움

Photo Image

e커머스 업체들이 소비자를 잡으려는 빠른배송에 이어 우수 판매자를 확보해 좋은 제품을 공급하기 위해 빠른정산에 나서고 있다. 빠른정산 서비스는 판매자들이 자금회전을 원활하게 할 수 있어 재고 확보, 자체 제작이나 품목 수를 늘리는 등 사업 규모를 키우고 매출을 늘리는데 도움을 준다.

가장 파격적인 정책을 내놓은 곳은 네이버다. 네이버는 스마트스토어 판매자들을 대상으로 배송완료 다음날 판매대금의 90%를 정산해주던 빠른정산을 전액 지급으로 확대했다. 구매확정이 되지 않은 상황에서 담보나 수수료 없이 판매대금의 100%를 배송완료 하루 만에 지급하는 것은 네이버 스마트스토어가 글로벌을 통틀어 e커머스 업계 최초다.

Photo Image

네이버는 지난해 11월 빠른정산 서비스를 시작했다. 초기에는 배송완료 이틀 후에 90%를 정산했고 지난 1월부터 배송완료 후 다음날로 정산주기를 줄였다. 네티버파이낸셜을 통해 약 4개월간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위험 거래 및 판매자를 선별하는 '위험탐지시스템'을 고도화했다. 이를 통해 대손 리스크를 최소화할 수 있는 정산 시스템을 구축하며 배송완료 다음날 100% 정산이 가능해졌다.

빠른정산으로 4개월 간 지급된 누적 판매대금은 3월 말일 기준 약 1조4000억원에 달한다. 지급 비율이 100%로 확대되면서 앞으로 판매자에게 선지급 되는 판매대금도 더 빠른 속도로 늘어날 전망이다.

가장 먼저 빠른정산을 도입한 e커머스는 11번가다. 지난 2020년 10월 도입해 기본 정산주기보다 약 7일정도 앞당겼다. 통상 배송완료 후 8~9일 걸리던 정산을 배송완료 다음날 90%를 지급하고 나머지는 구매확정 후 지급한다. 초기에는 70%를 먼저 지급했으나 판매자 반응이 좋아 지난해 12월부터 90%로 확대했다.

빠른정산 대상은 '고객이 주문한 당일 상품 발송'으로 빠른배송 서비스를 제공한 판매자에게 제공된다. 누적 수혜 판매자 수는 약 2만2000명이다. 11번가는 빠른배송 서비스를 통해 오늘발송 판매자 수가 20% 이상 증가하고 오늘발송 상품도 200만개 이상 확대하는 등 판매자와 소비자가 모두 만족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했다.

이베이코리아는 익일 배송 서비스인 '스마일배송'으로 배송이 빨라지면서 대금 정산 속도를 단축했다. 기본 정산은 구매확정 다음날 판매대금을 지급한다. 고객이 구매를 확정하지 않아도 배송 완료 후 7일 이후 2영업일 내에 대금을 정산한다. 스마일배송으로 상품이 출고된 바로 다음날 판매자에게 대금이 지급돼 판매자들의 로열티를 높이고 있다.

Photo Image

이베이코리아의 빠른정산 시스템은 중소규모 판매자의 자금회전에 큰 도움을 준다. 특히, 신규 업체가 부담 없이 온라인 판매를 시작할 수 있는 지원책이 되고 있다.

카카오커머스는 선물하기와 톡스토어를 운영하고 있다. 선물하기는 위탁판매 방식으로 기본 정산주기는 월 1회다. 각 파트너사와 협의된 내용으로 계약서에 반영해 적용한다. 톡스토어는 오픈마켓처럼 통신판매중개 플랫폼이다. 기본 정산주기는 일 1회로 구매자가 구매확정을 한 다음날부터 2일 후에 대금을 지급한다.

위메프는 월정산과 주정산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월정산은 대규모유통업법상 지급 기한인 월 마감일 기준 40일 이내보다 앞서 정산을 마무리하고 있다. 주정산 제도는 특가 딜이나 신규 입점 판매자에게 적용한다. 한번에 많은 물량을 소화하는 특가 딜 등은 원활한 자금 순환을 위해 빠른 정산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또 신규 입점하는 모든 파트너사들이 온라인 시장에 조기 안착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e커머스업계 관계자는 “빠른정산을 제공하면서 판매자들의 자발적인 서비스 개선 효과를 경험하고 있다”며 “결국 e커머스가 지속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하려면 구매자뿐만 아니라 판매자까지 만족시키는 상생 플랫폼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