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토요타가 새 전기차(BEV) 브랜드를 '토요타 비즈(bZ)'로 정하고 첫 컨셉트카 'bZ 4X'를 공개했다. 토요타는 오는 2025년까지 7개 비즈 모델을 비롯해 모두 15개 차종의 전기차를 출시한단 구상이다.

Photo Image
<토요타가 19일 공개한 첫 전기차 bZ 4X.>

토요타는 19일(현지시각)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2021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서 전기차 브랜드인 비즈와 첫 번째 모델이 될 토요타 'bZ 4X' 컨셉트 차량을 선보였다.

이날 공개된 bZ 4X는 토요타 비즈 시리즈의 첫번째 전기차로, 파트너사인 스바루와 공동개발 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다. 토요타와 스바루가 공동 개발한 전용 전기차 플랫폼 'e-TNGA'가 적용돼 D세그먼트 세단 수준의 실내 공간을 구헌했다.

아울러 스바루와 공동개발한 새로운 상시사륜구동(AWD) 시스템을 채택, 전동차 특유의 신속한 응답성을 살려 안전하고 쾌적한 주행능력을 갖췄다. 이외에도 정차 중 배터리를 재충전하도록 하는 태양열 충전시스템을 채택, 전기차의 맹점인 동계 활용성도 높였다. 토요타는 bZ 4X를 일본과 중국에서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글로벌 판매는 오는 2022년 중반에 시작한다.

Photo Image
<토요타가 19일 공개한 첫 전기차 bZ 4X.>

토요타는 bZ 브랜드 론칭을 계기로 전동화에 박차를 가한단 구상이다. 이에 따라 토요타는 오는 2025년까지 도입할 계획인 15개 전기차 차종을 도입하며, 이중 7종은 토요타 bZ로 구성한다. bZ는 중국·미국·유럽 등 전기차 수요와 재생 가능 에너지에 의한 전력공급이 많은 지역을 대상으로 육성해 나간다. bZ는 비욘드 제로(Beyond Zero)의 약자로 단순한 제로 배출을 넘어선다는 의미를 담았다.

특히 토요타는 독자형태로 다양한 크기나 스타일의 전기차를 도입하는 것은 어려운 만큼 복수의 파트너사와 공동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구체적으론 중국 비야디(BYD)와 일본 다이하츠, 스바루, 스즈키 등이 있다.

Photo Image
<토요타가 19일 공개한 첫 전기차 bZ 4X 실내.>

'모두를 위한 모빌리티' 실현을 위해 배터리 재사용 및 재활용 사업화 등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함과 동시에 적은 인원, 근거리 이용에 초점을 둔 초소형 전기차종도 도입한다. 지난해 12월 내놓은 C+pod가 대표적이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