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위메이드 자회사 위메이드트리가 기존 게임에 블록체인 기술을 다양한 방식으로 적용한다.>

국내 블록체인게임 등급분류가 지연되는 가운데 업계의 관심도는 높아지고 있다. 애초 중소 게임사의 활로 개척 수단으로 여겨졌으나 카카오게임즈, 네오위즈 등 중량감 있는 기업도 잇달아 사업을 준비한다. 규제 재정립을 서둘러 새로운 기회를 열어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네오위즈는 25일 주주총회를 열고 블록체인 기반 응용 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업, 블록체인 기반 암호화 자산 매매 및 중개업 등 블록체인 관련 사업을 사업목적에 추가한다. 공격적으로 확장하고 있는 인디, 웹보드 사업과 함께 신사업 발굴을 통한 성장을 노린다.

카카오게임즈도 오는 26일 주총에서 블록체인 기반 응용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사업을 사업목적에 더한다. 카카오게임즈는 지난해 12월 블록체인 개발사 웨이투빗 지분 45.8%를 취득하기도 했다. 사업 목적 추가 이후 본격적으로 시너지를 누릴 방법을 모색한다.

앞서 블록체인게임은 비교적 작은 회사가 돌파구를 마련해보려는 시도로 추진됐다. 최근에는 현재 사업만으로는 성장 한계를 느낀 중견급 기업까지 블록체인에 눈을 돌리고 있다. 신기술 연구 개발을 통해 더 큰 도약을 노리겠다는 전략이다.

블록체인게임은 이용자 자산이 현재처럼 게임사 소유가 아니라 이용자에 있다. 생태계만 구성된다면 타 게임과 자유롭게 거래도 할 수 있다. 게임사에 새로운 시장을 열어줄 기회로 주목받았다.

'암호화폐 연동을 통한 현금화 여지' 때문에 국내에서는 등급분류가 거부되고 있다. 게임물관리위원회는 대체불가능한토큰(NFT) 기술을 통해 가상자산화한 아이템을 외부에서 거래할 가능성이 있어 사행적으로 이용될 우려가 크다고 판단했다. 자율심사로 서비스 중인 NFT 활용 블록체인 게임 전체에 대해서도 직권으로 등급재분류 조치할 예정이다.

업계는 NFT만으로는 사행성 우려가 없다고 주장한다. 게임위는 2019년부터 연구를 통해 가이드라인 마련에 고심하고 있으나 아직 정립되지 않은 상태다.

게임위는 “NFT를 가상화폐로 바꿀 수 있다”며 “NFT 기술로 게임 아이템을 개인 소유화함으로써 게임 본연의 선한 기능을 왜곡할 수 있는 점이 우려스럽다”고 전했다.

이러는 사이 업계 관심은 커지고 있다. 100여개 국내 게임사가 연합해 NFT 표준 'K-NFT'를 공동개발하고 있다. 위메이드는 한때 자사 최고 블록버스터 라인업이었던 '이카루스M'과 근간 지식재산권(IP) '미르' 등을 블록체인과 접목했다. 엠게임 역시 '귀혼', '프린세스메이커' IP의 블록체인게임을 선보였다.

최근 10차례 등급분류 거부를 당한 개발사 스카이피플이 블록체인게임 등급거부와 관련해 행정심판을 청구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늦어도 상반기 안에는 결과가 나올 전망이다. 블록체인게임에 관한 규제당국의 판단이 바뀔지 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게임사 관계자는 “계속 막기만 한다면 국내 사업을 포기할 수밖에 없다”며 “글로벌 시장에서 떠오르는 분야인데 우리 기업도 대응할 수 있도록 조속히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