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 전동킥보드에 탑재해 도심 곳곳을 누비며 공기질, 지면 상태 등 주변 생활환경 위험성을 감시하는 '쏨비'를 개발했다.

김상희기자 hee02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