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엔씨소프트 R&D 센터>

인공지능(AI) 인재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는 엔씨소프트(이하 엔씨(NC)) 행보에 게임업계 이목이 주목된다. 엔씨(NC)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 공개채용에서도 AI 직군 인력을 채용할 계획이다.

이 같은 인재 확보 노력은 스스로 날씨 기사를 작성하는 AI, 야구 경기 하이라이트를 요약해 편집하는 AI 등 결실로 나타나고 있다.

엔씨(NC)는 2011년부터 AI 연구를 시작했다. AI 센터와 NLP(자연언어처리) 센터 산하에 5개 연구소를 운영 중이다. 이곳에서 AI 전문 연구인력 150여명이 근무한다. AI 자회사를 갖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엔씨(NC)는 2018년부터 3년째 운영 '엔씨 펠로우십' 프로그램 등 AI 인재 확보 노력을 기울인다. 엔씨 펠로우십은 AI 전문 연구원을 꿈꾸는 학생이 엔씨 AI 연구원과 협업하며 교육받고 결과물을 실전에 적용까지 해보는 프로그램이다. 국내 주요 대학 AI·전산 관련 동아리 대상으로 1년여간 진행된다.

올해는 국내 대학 8개 동아리에서 16개팀이 참여한다. 교육 과정을 거쳐 각 팀이 개발한 게임 AI 리그 대결을 진행한다. 최종 우승팀과 준우승팀에는 총 1000만원 규모 상금이 수여된다. 우수 참가자에게는 엔씨 AI센터에서 근무할 수 있는 인턴십 기회가 주어진다. 실제 정규직 채용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엔씨(NC)는 올해 연세대 문과대학과 함께 언어학, 인문학, 산업현장을 모두 아우르는 공동 수업도 진행하고 있다. 이 수업은 엔씨(NC)와 연세대가 대학혁신지원사업 디지털 인문융합 교육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기획한 산학 연계 강의다. 우리말을 AI로 활용하는데 필요한 양질 언어 데이터를 확보할 뿐만 아니라, 인문학 기반 4차 산업혁명 인재 양성에 기여하는 취지로 운영되고 있다.

엔씨(NC)는 국내 AI 분야 대학원 연구실과도 긴밀한 연구협력을 맺는 등 산학과 긴밀히 연계해 활발한 연구 활동도 진행한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열리지 않았지만, 매년 연구개발 성과를 공유하고 협력 관계에 있는 우수 연구진과 AI 기술개발 방향을 논의하는 'NC AI DAY'를 개최한다. 지난해에는 NLP 분야 최고 권위자로 꼽히는 임해창 전 고려대 컴퓨터학과 교수를 자문교수로 영입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엔씨(NC)의 AI 투자 연구는 더 가속화될 전망이다.

엔씨(NC) 관계자는 “사회 다방면에 AI를 적용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개발·투자를 꾸준히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엔씨(NC)는 9월 28일부터 AI 직군을 포함한 하반기 공개채용을 시작한다. 2020년 신입사원 공개채용과 관련한 세부 정보는 엔씨(NC) 채용 홈페이지에서 확인가능하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

Photo Image
<2019 NC AI DAY에서 얘기하는 이재준 AI 센터장(왼쪽)과 장정선 NLP 센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