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황인표 KISA 팀장이 제16회 블록체인 테크비즈 콘퍼런스에서 발표하고 있다.>

정부 주요 부처와 대형 분산ID 연합체가 동참한 '민관합동 DID 협의체'가 오는 16일 발족한다. 분산ID 생태계 확대를 위해 민간 기업과 정부가 힘을 모은 것이다. 각자 입장을 공유하고 지원책을 마련하는 채널로 운영된다.

9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16회 블록체인 테크비즈 콘퍼런스'에서 황인표 한국인터넷진흥원 팀장은 이같이 밝혔다. 콘퍼런스는 비대면 사회의 블록체인을 주제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개최했다.

황 팀장은 “오는 16일 민관합동 DID 협의체 발대식을 개최한다. 민간 DID 연합체와 정부가 함께 참여하는 조직”이라면서 “협의체에서 정부는 민간 의견을 수렴하고 민간 표준을 개발하는 데 필요한 지원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관합동 DID 협의체 출범 일정이 알려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민관합동 DID 협의체는 과기정통부의 '블록체인 기술 확산 전략' 일환으로 추진돼 왔다.

협의체에는 DID얼라이언스, 마이아이디얼라이언스, 마이키핀얼라이언스, 이니셜 DID 연합과 과기정통부가 참여할 예정이다. DID 분야를 아우르는 핵심 부처와 국내 최대 민간 단체가 동참하는 초대형 협의체로 부상했다.

DID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신원증명 기술이다.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변조 위험성은 낮추고 신뢰성은 높였다. 병무청 등 공공기관에서도 DID 서비스를 시범 도입하고 있다. 생체인증, 공인인증서에 이어 차세대 신원증명 기술로 주목도가 높다. 블록체인 생태계 확장 핵심 요소 중 하나로 꼽힌다.

황 팀장은 “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 서비스 요구가 증가하고 있다. DID 서비스를 비대면 경제 인프라로 활용할 것”이라면서 “DID 플랫폼 간 연동도 추진한다”고 덧붙였다.

과기정통부는 2018년 블록체인 기술 발전전략을 수립했다. 블록체인 기술 확산전략은 관계부처 합동으로 블록체인을 대대적으로 확장하는 방안을 담았다. △온라인 투표 △기부 △사회복지 △신재생에너지 △금융 △부동산 거래 △우정서비스 7대 분야에 블록체인을 전면 도입한다. 7대 분야를 중심으로 블록체인 산업 육성 디딤돌을 마련한다.

블록체인 육성이 국가 간 경쟁으로 번진 만큼 정부는 적극 산업 지원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황 팀장은 “세계적으로 블록체인 주도권 경쟁이 치열하다. 독일, 중국에서는 국가 전략 차원에서 블록체인을 육성한다”면서 “(우리나라도) 2018년 6월 최초 블록체인 발전전략 발표 이후 여러 정책을 추진했고 성과를 냈다. 블록체인 전문인력 양성 등 다양한 정책 지원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