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A71 5G에
SKT 양자난수생성칩 탑재
패턴 없는 난수로 해킹 차단
강력한 보안성 갖춰 차별화

Photo Image
<삼성전자 갤럭시A71 5G>

SK텔레콤과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양자암호 스마트폰 '갤럭시 퀀텀'을 다음 달 출시한다. 두 회사는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양자난수생성칩(QRNG)을 5세대(5G) 스마트폰 '갤럭시A71 5G'에 탑재한다. '갤럭시A71 5G'는 SK텔레콤 전용 모델로, '갤럭시 퀀텀'(가칭)으로 명명했다. 갤럭시 퀀텀은 QRNG가 탑재되는 최초 스마트폰이다.

QRNG는 예측이 불가능하고 패턴 없는 불규칙한 숫자인 '순수난수'를 만든다. 암호체계가 일정한 패턴이 드러날 가능성을 내포하는 것과 달리 양자난수생성기로 만들어지는 난수는 패턴이 없는 불규칙한 숫자를 통해 더 안전한 암호 체계를 만들 수 있다.

갤럭시A71 5G에 저장되는 모든 정보는 패턴 없는 난수로 암호화된다. 현존 기술로는 사실상 복호화 등 조작이 불가능해 외부 해킹에 의한 데이터 탈취 또는 개인정보 유출을 차단할 수 있다. 보안 전문가는 22일 “양자 난수 생성은 난수 기반 정보보호 기술의 절정으로 간주된다”면서 “이론적으로 가장 완벽한 난수 생성 방식이 스마트폰에 도입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존 스마트폰 암호화 등에 적용된 난수생성 기술은 소프트웨어(SW) 기반으로 작동했다. SW 알고리즘으로 불규칙 난수를 발생시켜 데이터를 보호했다. 일상생활에선 해킹이 어렵지만 알고리즘에 의존한다는 점에서 이론적으로 완벽한 보안 방식이 아니다. 이보다 앞서 삼성전자가 갤럭시S10에 물리복제방지(PUF) 기능을 적용해 보안성을 높였지만 QRNG 기술은 이보다 한 수 위로 평가되고 있다.

SK텔레콤은 갤럭시A71 5G에 탑재를 계기로 QRNG 적용 확대를 추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스마트폰을 시작으로 다양한 네트워크 장비와 사물인터넷(IoT) 등으로의 상용화를 확대하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삼성전자 갤럭시A71 5G를 전용 모델로의 출시를 준비하고 있는 것은 맞다”면서도 “아직 출시되지 않은 제품에 대한 내용은 확인해 주기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삼성전자 갤럭시A71 5G는 저렴한 플래그십 수준의 하드웨어(HW) 스펙을 갖춘 보급형 5G 스마트폰이다. 삼성전자 엑시노스980 프로세서를 탑재하고 전면에는 인피니티 홀 디자인으로 3200만화소 카메라, 후면에는 6400만화소 쿼드 카메라를 각각 장착했다. 배터리는 4500mAh로, 25W 고속충전을 지원한다. 국내에서는 QRNG 탑재를 감안, 출고가는 50만~60만원대에 책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호기자 snoop@etnews.com,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