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거래 확산에 ATM 수요 감소 우려
핀테크 기술 접복...창구업무 90% 대체
제조업계, 신시장 선점 경쟁 치열
마트 등 유통채널로 수요 창출 기대

Photo Image
<에이텍에이피 스마트 ATM 이미지.>

현금자동인출기(ATM) 시장이 '스마트 ATM'을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 은행권 디지털 전환에 따라 스마트뱅킹·핀테크 기능을 갖춘 ATM으로 진화한 것이다. ATM 제조업계에서는 신 시장을 두고 선점 경쟁에 돌입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에서 발생하는 연간 ATM 교체 규모는 7000~8000대 수준이다. 금액으로는 연간 약 900억원 시장으로 추산된다. 매년 사용기한이 종료된 ATM 수요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기존 ATM은 온라인 기반 스마트뱅킹, 비대면 거래 확산으로 위기를 맞이했다. 은행권 디지털 전환 추세는 비용 절감으로 직결된다. 역할이 줄어든 오프라인 인프라가 직격탄을 맞기 때문이다. 실제 영업점 축소, 창구직원 감축이 점진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이 때문에 ATM 잠재 수요도 감소할 것이란 우려가 제기돼왔다.

디지털 전환기를 맞아 기존 ATM 대안으로 떠오른 것이 스마트 ATM이다. 은행 창구업무 90% 이상을 대체할 수 있다. ATM에 핀테크 기술을 접목한 결과다. 각종 생체인증 기능, 영상 상담 기능으로 무장했다. 창구에 방문하지 않고도 계좌개설, 카드발급, 통장발급이 가능해졌다. 체크카드와 보안카드 발급, 통장 재발행, 문서 스캔과 출력도 제공한다. 다만 일부 대출 업무와 고액 현금 인출은 지원하지 않는다. 고객은 은행 업무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대부분 금융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국내 스마트 ATM 시장은 초기단계다. 대폭 성장이 유력하다. 스마트 ATM으로 인력 의존도를 줄일 수 있다. 또 기기 자체가 하나의 영업점 기능을 수행한다. 디지털 전환기라는 위기를 기회로 바꾼 셈이다. 전체 ATM 시장에서 스마트 ATM 비중은 1% 수준으로 분석된다. 그러나 이미 대다수 시중은행에서는 스마트 ATM을 시범 배치하고 있다. 현재 300여대 스마트 ATM이 은행권에 보급됐다.

에이텍에이피, 효성티앤에스 등 제조업계에서는 스마트 ATM 시장을 둘러싼 새로운 경쟁에 돌입했다. 초기 시장 선점 경쟁은 치열하다.

업계 관계자는 “스마트 ATM은 해당 은행과의 시스템 통합(SI)과 직결된다”면서 “시스템 호환성 때문에 한 번 스마트 ATM이 공급되면 다른 제조사 기기로 교체하기 어렵다. 가장 먼저 공급하는 것이 승부처”라고 설명했다.

은행권에서는 지점 변화 일환으로 유통점과 결합한 복합점포도 등장하고 있다. 향후 스마트ATM은 마트나 편의점 등 유통채널에서도 새로운 수요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표]스마트 ATM 주요 기능

은행권 디지털 전환...위기를 기회로 바꾼 '스마트 ATM'
은행권 디지털 전환...위기를 기회로 바꾼 '스마트 ATM'
은행권 디지털 전환...위기를 기회로 바꾼 '스마트 ATM'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