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 주문을 돕는 음식점 터치스크린이 늘고 있다.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분변에 있는 병원균이 묻어 있을 가능성이 높다. 코로나19로 감염병 공포가 커진 만큼 각별한 위생 수칙 실천이 필요할 때다.

이효선기자 blueh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