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4·15 총선이 30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전국 대진표의 윤곽이 드러났다. 13일 기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 미래통합당이 후보를 확정한 지역은 253개 선거구 중 150개에 이른다.

21대 총선 격전지는 단연 수도권이다. 수도권은 지난 20대 총선에서 민주당이 대승을 이룬 지역이다. 총 122석 중 민주당이 87석, 당시 새누리당(現 미래통합당)이 34석을 얻었다. 21대 총선에서는 통합당이 '정권과 경제 심판론'을 내세워 얼마나 약진할 수 있을지가 관전 포인트다.

Photo Image
<서울 종로구 출마 후보자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이 11일 서울 종로구 구기동에서 한 양로원 외곽 소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 1번지' 종로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맞대결로 가장 눈길을 끄는 곳이다. 두 전직 국무총리이자 여야 잠룡의 대결 결과는 향후 권력 지형을 가늠하게 한다. 야당 심판론과 정권 심판론이 격돌하는 가운데 유권자가 어느 쪽 손을 들어줄지 주목된다.

Photo Image
<서울 종로에 출마하는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11일 서울 종로구 가회동에서 방역활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은 수도권에 문재인 정부가 기용한 청와대 출신 인사를 곳곳에 배치됐다. 서울 광진을에서는 고민정 청와대 전 대변인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맞붙는다. 오 전 서울시장은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광진을에서 아파트 경비원 등에게 돈을 건네 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당한 상태다. 당선 후 벌금형을 선고 받으면 의원직을 상실한다.

구로을에서는 윤건영 전 국정상황실장이 민주당 후보로 나온다. 여기에 통합당 3선의 김용태 의원이 양천을에서 지역구를 옮겨와 승부를 겨룬다. 강서을에서는 진성준 전 정무기획비서관과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을 폭로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대결한다.

인천 미추홀을에도 청와대 출신이 나선다. 민주당 남영희 전 청와대 비서실 행정관과 통합당 안상수 전 인천시장이 맞붙는다. 정의당에서는 정수영 전 인천시의원이 도전하고, 현역인 윤상현 의원도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서울 서대문갑에서는 연세대 선후배가 여섯 번째 맞대결을 펼친다. 우상호 민주당 의원과 이성헌 전 의원의 대결이다. 우 의원은 17·19·20대 총선에서 승리했고 이 전 의원은 16·18대 총선에서 이겼다.

경기 안양 동안을에서는 심재철 통합당 원내대표와 이재정 민주당 의원, 추혜선 정의당 의원 등 현역의원 3명이 맞붙는다.

경기 안산단원을에는 김남국 변호사와 박순자 통합당 의원이 격돌한다. 김 변호사는 후원금 중 4억원을 보이스피싱을 당했는데 이를 거짓말로 은폐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박 의원은 갑질 의혹과 내부 고발이 터졌다.

Photo Image

부산·경남(PK) 지역은 20대 총선에서 민주당이 전체 34석 중 9석을 얻어내며 약진한 곳이다. 2018년 지방선거에서는 광역단체장, 기초단체장을 민주당이 싹쓸이했다.

이번 총선 전망은 유동적이다. '코로나19'와 '조국 사태' 등 변수 속에서 PK 민심이 어느 쪽 손을 들어줄지 결과가 주목된다. 부산진갑에서 김영춘 의원과 서병수 전 부산시장이, 부산 남구을은 광명에서 지역구를 옮긴 이언주 의원이 박재호 의원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대구 수성갑에서는 김부겸 민주당 의원과 주호영 통합당 의원과 대결한다. 수성을은 민주당에선 이상식 전 대구경찰청장이 확정됐다. 통합당 전신인 자유한국당 대표와 대선후보 출신인 홍준표 전 대표가 이곳에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현재 통합당 후보는 결정되지 않았다.

한편 총선 주자 공천이 막바지에 접어든 가운데 이를 둘러싼 잡음도 끊이지 않는다.

통합당은 혁신 공천을 내세웠던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지난 13일 '김미균 논란'과 관련해 사퇴하면서 남은 지역 발표에 차질이 우려된다. 통합당 공관위는 지역구에서 컷오프된 현역 의원의 반발에 직면해왔다. 공관위는 서울 강남병에 김미균 시지온 대표를 우선추천(전략공천)했지만 과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보인 친정부 태도가 논란이 되자 공천을 철회했다. 위원장 직무대행은 이석연 부위원장이 맡는다.

민주당도 금태섭 현역 의원의 당내 경선 탈락을 두고 다양성이 결여됐다는 지적이 제기되는 등 일부 공천 과정에서 논란이 이어졌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