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28일 오후 대구 동구 동대구우체국을 방문해 시민·직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28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대구지역 우체국을 찾았다. 보건용 마스크 판매상황을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장 차관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임시 폐쇄한 뒤 다시 연 대구범어3동우체국과 동대구우체국을 방문했다. 이후 구미선산우체국을 방문, 판매상황 점검과 보건용 마스크를 판매하는 직원을 격려했다. 국민이 마스크 구입에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과기정통부 우정사업본부는 28일 오후 2시 전국 읍·면 우체국에서 마스크 판매에 돌입했다. 제주지역은 오후 5시, 도서지역은 도착시간에 따라, 시간제 우체국은 오전 11시부터 판매한다.

향후 판매계획은 우정사업본부 홈페이지에서 판매 전일 오후 6시쯤 확인할 수 있다. 판매수량은 1인당 5매로 제한한다. 마진 없이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Photo Image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28일 오후 대구 동구 동대구우체국을 방문해 직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