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명륜진사갈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에 처해있는 영세한 자영업자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임대료를 내리는 건물주들의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위기 속에서도 따뜻한 배려가 감동을 주고 있는 가운데 프랜차이즈 명륜진사갈비 본사 명륜당도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전국 522개 가맹점 총 23억원에 달하는 전 가맹점의 한 달 월세 전액을 파격 지원했다.

가맹점 최고 월세 지원금이 1690만원에 달하는 곳도 이번 지원에 포함됐으며 상대적으로 월세가 저렴한 매장은 추가 지급을 통해 최소 300만원 월세를 지원했다. 프랜차이즈라는 특성상 가맹본사 역시 가맹점의 수익과 직결돼 있어 본사 피해도 적지 않은 상황에서 전 가맹점 한달 월세 전액 지원이라는 결정은 파격적이라 할 수 있다.

이번 명륜진사갈비의 '코로나19' 지원에는 본사와 가맹점주협의회 간 상생협약이 빛을 발휘했다는 평가다.

명륜진사갈비는 지난 1월 가맹본사와 가맹점주협의회 상생협력 협약식을 맺은바 있다. 본사는 가맹점들의 피해 규모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업계 동향 등을 꾸준히 살펴 왔으며 가맹점주협의회는 현장에서 체감하고 있는 가맹점들의 피해와 고통을 본사에 적극적으로 전달했다. 이에 가맹점의 고통을 본사도 함께 나눈다는 취지로 본사는 전 가맹점 월세 지원이라는 결정을 내렸다는 후문이다.

명륜진사갈비 본사 관계자는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대한민국 자영업, 특히 외식업이 큰 타격을 입고 있다”며 “이번 월세 지원이 가맹점주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될 수 있도록 세입자인 가맹점주 외에도 건물주인 가맹점주에게도 형평성 있게 월세를 지급한다”고 전했다.

이밖에도 명륜진사갈비는 모든 매장의 매출이 정상화 될 때까지 최선을 다해 가맹점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명륜진사갈비 본사는 이번 월세 지원 외에도 손님들이 안심하고 매장을 방문하실 수 있도록 본사 직원이 전국 매장의 테이블, 의자, 손잡이 등 매장 내부 소독을 무상으로 실시하며, 매장 청결 유지를 위한 청소 등도 함께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명륜진사갈비 본사에 따르면 이번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마케팅과 광고를 통해 쌓아온 브랜드 이미지를 통해 동종업계에 비해서는 비교적 피해 규모를 선방하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 기업 통계에 따르면 경제 불황기에 광고를 공격적으로 집행한 기업이 브랜드 이미지와 매출 상승 효과에 도움이 된다는 통계를 증명한 셈이다.

이에 명륜진사갈비 가맹점주들은 쉽지 않은 일을 결정해 준 본사에 대한 고마움과 그 어떤 것보다 힘이 되는 소식이라며 본사에 대한 신뢰를 보이며, 이 사태를 함께 극복해 나가겠다는 의지다.

이주현기자 jhjh13@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