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해외 자산 투자에 특화된 제이알글로벌리츠가 국토교통부 영업인가를 획득하고 올 상반기 상장을 추진한다.

제이알투자운용(대표 이방주·김관영)은 상장을 추진 중인 제이알글로벌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가 제이알제26호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에 이어 국토교통부 영업인가를 획득했다고 24일 밝혔다.

자(子)리츠인 제이알제26호리츠는 지난해 말 영업인가를 받았다. 이번에 모(母)리츠인 제이알글로벌리츠가 영업인가를 획득함에 따라 유가증권 시장 상장 계획에 탄력을 받게 됐다.

제이알글로벌리츠는 제반 사항이 준비되는 대로 기업공개(IPO)를 추진해 올 상반기 모리츠의 코스피 상장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상장 대표주관사는 메리츠종금증권과 KB증권이다.

제이알글로벌리츠는 해외 부동산 투자에 특화됐다. 상장을 마무리하면 국내 최초의 글로벌 상장 리츠가 될 예정이다.

Photo Image
<벨기에 브뤼셀 소재 파이낸스 타워 콤플렉스 (사진=제이알투자운용)>

현재 주요 투자 대상 부동산은 자리츠가 매입한 벨기에 브뤼셀 소재 파이낸스 타워 콤플렉스다. 상장으로 조달한 자금으로 자리츠에 지분 투자할 계획이다.

해당 부동산 자산 규모는 약 1조6000억원이며 임차인은 벨기에 연방정부(재무부, 복지부, 식품안전부 등)이다.

제이알글로벌리츠는 벨기에 연방정부 기관이 안정적으로 장기 임차 중인 우량 자산을 최초 투자 자산으로 편입해 국내 타 상장 리츠 대비 높은 수익률을 달성한다는 전략이다. 건물이 보타니크 지하철역과 전용 통로로 직접 연결되고 버스, 트램, 기차, 항공(공항) 등 시설과도 가까워 도심 내 대중교통 접근성이 높다. 목표 배당 수익률은 8%대 수준이다.

제이알글로벌리츠는 벨기에 소재 타 부동산을 비롯해 독일, 네덜란드 등 성장성과 안정성이 우수한 주요 선진국의 우량 자산을 추가 포트폴리오로 편입해 투자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지속 성장 동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김관영 제이알투자운용 대표는 “소액 개인투자자가 실질적인 투자 기회를 가질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면서 “업계 최고 수준의 투자〃운용 전문성과 철저한 리스크 관리, 자산가치 상승에 따른 매각차익 등으로 수익성을 극대화시키겠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