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전국 지방자치단체들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지역 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국 수출 기업과 소상공인을 돕기 위한 피해 지원에 나섰다.

정부가 피해기업 지원 대책을 논의하며 비상체계를 가동한 만큼 지역 상황을 빠르게 파악해 금융지원 등을 통해 능동적으로 대처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 사태로 인한 소상공인·자영업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시 역량을 집중한다.

예비비 50억원을 긴급 투입해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 소상공인에게 금리 1.5% 장기저리 중소기업육성자금 5000억원을 지원한다. 정확한 피해 규모가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사안의 긴급성을 감안한 우선 지원 성격이다.

중소기업육성자금과 연계해 파격적 신용보증을 매칭하고, 외국인과 관광객이 많이 찾는 서울 4대문 안 전통시장 방역소독도 실시한다. 시는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염 추이와 전통시장별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방역활동을 시행할 계획이다.

대전시도 대전상공회의소 등 지역 경제단체 5곳, 대전TP 등 시 출연기관 4곳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기업 피해지원팀을 구성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발생한 중국 우한 지역 등 현지 공장과 지역 내 수출관련 기업들의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한 조치다. 기업들로부터 현장에서 필요한 요청 사항을 직접 받아 맞춤형 지원 정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경상북도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 경제 핫라인을 구축했다. 본청과 23개 시·군별로 책임자를 지정, 경제 분야 긴급동향을 파악하는 모니터링 기능을 맡는다. 중소기업지원시책과 소상공인 특별대책을 확대 시행하고 관련 예산을 상반기 중 신속히 집행해 나갈 예정이다.

대구시도 시장을 본부장으로 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시민안전실장 아래 경제특별지원반을 꾸렸다. 중국 현지에 공장을 운영하고 있는 지역 기업 타격이 가장 클 것으로 보고 대응책을 마련에 나섰다.

광주시·전라남도는 한국무역협회와 지역 기업을 위한 수출애로지원센터를 설치해 운영에 들어갔다. 대중국 수출입 물류에 차질을 빚고 있거나 중국 현지 지사 및 공장 폐쇄 기업, 전시회·바이어 미팅 취소 등 기업 피해와 애로사항을 접수받고 있다.

수출지원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조 체계를 구축해 기업 피해 사항을 정부에 건의할 예정이며 중국 외 다른 국가에서 겪고 있는 비즈니스 애로사항도 파악하고 있다.

이 밖에 다른 지자체들도 지역 기업 피해상황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관련 정보를 공유하며 지원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정재용 대전시 기업창업지원과장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중국 대부분 지역이 폐쇄조치 되면서 수출기업의 경영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면서 “지역 경제단체, 출연기관과 함께 지역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맞춤형 지원정책으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