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과학기술원(KAIST, GIST, DGIST, UNIST)이 '2030년 세계 10위권 대학 도약'을 공동 목표로 설정했다. 4대 과학기술원은 '과학기술 글로벌 리더' 비전과 교육·연구·시스템 3대 분야별 혁신 방향, 협력 거버넌스, 집단 연구체제 등 5개 추진과제를 담은 '과학기술원 공동 혁신방안'을 마련해 22일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산하 미래인재특별위원회(위원장 김성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 보고했다.

4대 과기원은 '2030년 세계 10위권 대학 도약'을 목표로 교육과 연구, 시스템 세 부분에서 △글로벌 과학기술인재 양성(교육) △혁신을 통한 연구중심대학 도약(연구) △교육과 연구 혁신을 뒷받침하는 자율과 책임 강화(시스템)를 추진한다. 거버넌스, 교육혁신, 연구혁신, 국제화, 제도혁신 5개 세부 추진과제를 통해 목표를 달성한다.

'거버넌스'는 올해 상반기 중에 개별 과기원 이사회의 연계성을 강화하는 '공동 이사제'와 중장기 단일 의사결정 체제를 마련하기 위한 '통합이사회' 구성에 나선다. '교육혁신'은 창의 인재를 키우는 교육환경 강화에 초점을 맞춰 학생선발 면접평가를 강화하고 특기자 선발을 확대한다. 기초교양교육과 현장교육을 강화하고 '교수학습 공동센터'를 설치해 교수법을 개발 확산한다.

'연구혁신'은 집단연구체제 구축을 비롯한 연구역량 강화가 핵심이다. 선택과 집중 전략으로 과기원별 강점 분야를 중심으로 특성화 전략을 마련한다. 박사후연구원 지원을 확대해 과기원의 신진연구인력 저수조(pool) 기능을 높인다. '국제화'는 국제교류를 늘려 과기원의 국제 지명도를 높이는 방안이다. 학생, 외국인 교원 등 글로벌 인재순환 기능을 촉진하고, 과기원 구성원의 해외 활동을 늘린다. '제도혁신'은 과기원 운영 효율성과 개방성을 높이는 것으로 교원평가와 우수교원 확보, 출연사업 운영 체계화, 행정 전문성 확대, 규제개선과 연구윤리 강화 등을 추진한다.

Photo Image
<지난해 5월 열린 4대 과기원 공동사무국 출범식.>

혁신방안은 지난해 5월 출범한 과기원 공동사무국이 '과학기술원 전략위원회'를 구성해 만들었다. 4대 과기원은 개별 발전계획과 역할과 책임(R&R)을 넘어 상생 협력 발전을 목표로 공동사무국을 설립했고, 산하에 과기원 전략위원회를 운영해왔다.

4대 과기원은 공동사무국에 '과기원 혁신과제 실행위원회'를 설치해 공동 혁신방안을 전담 추진할 예정이다. 실행위 내 실무소위원회를 꾸려 과기원별 추진과정을 점검하고 실행력을 높인다.

김보원 과기원 공동사무국장(KAIST 기획처장)은 “과기원끼리 연계협력 부족, 난양공대 등 아시아 후발주자 약진에 따른 국내 과기원의 세계 경쟁지표 하락 등이 지적돼왔다”면서 “공동사무국 출범에 이은 이번 혁신방안은 4대 과기원이 글로벌 리더로 도약하는 로드맵이 될 것”이라 말했다.


<과기원 혁신방안 목표와 기본 방향>

*자료 : 4대 과기원 공동사무국

4대 과기원, 2030년 세계 10위권 대학 도약

울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