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이윤태 삼성전기 사장(오른쪽)이 지난 11일 삼성전기 수원사업장에서 열린 삼성전기 AI-데이 행사에서 직원의 AI 플랫폼 관련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삼성전기>>

삼성전기가 적층세라믹콘덴서(MLCC) 생산 라인에 인공지능(AI) 기술을 도입해 눈길을 끈다. 딥러닝 기술 기반으로 양산 과정에서 불량품을 최소화하는 스마트 팩토리를 구축했다.

삼성전기는 지난 11일 수원 사업장에서 '제1회AI-데이'를 개최하고 AI 도입 사례를 12일 공개했다.

삼성전기에 따르면 제품 생산 후 품질을 검사하는 'MLCC 외관선별기'에 AI가 활용됐다. 기존에는 영상처리 기법으로 불량품을 선별했다.

영상처리 기법 방식은 미세 흠집이 발생한 제품 판별에 제약이 있었다. 이에 불량품 선별에 어려움이 있었다.

그러나 'AI 기반 MLCC 외관선별기'는 과거 선별했던 데이터와 스스로 학습하는 딥러닝을 바탕으로 불량품 검출 정확도를 높였고 재검사율도 개선했다.

삼성전기는 새로운 외관선별기를 소개하면서 제품생산 전 과정을 유기적으로 통합하는 생산관리시스템(MES)3.0을 구축했다고도 설명했다.

삼성전기 관계자는 “이 플랫폼으로 제품 개발, 제조, 물류 등 고객에게 제품이 납품되는 전 과정에 AI를 적용한 스마트 팩토리를 구현한다”고 설명했다.

이 기술은 삼성전기의 AI에 대한 관심이 각별했기에 가능했다. 지난해 각 사업부에서 엔지니어 33명을 선발해 9개월간 AI 개발 전문가 교육을 통해 기술을 익혔다.

이들은 검사, 품질, 설비, 설계, 물류 등 AI 5대 분야에서 20개 과제를 진행했다. 이들 연구 결과는 삼성전기는 제품 양산 수율, 개발 기간 단축 등으로 이어져 4년간 약 1041억원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삼성전기 관계자는 “급변하는 산업환경에 선제 대응해 회사 전반의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고 전했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