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디지털금융이 확산하고 다양화하면서 금융 관리·감독을 위한 새로운 수단으로 섭테크 활용이 관심을 끌고 있다. 특히 핀테크상품 외에 가격 변동성이 크고 전이 속도가 빠른 가상자산도 투자자 보호와 감독 이슈가 불거지면서 더 그 필요성이 커지는 모습이다.

섭테크(Sub Tech)란 감독(Supervison)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기술을 활용해서 금융을 관리·감독하는 기법을 말한다. 한마디로 금융감독 기능을 정보기술(IT)·디지털기술(DT)로 자동화하는 감독 핀테크다. 현재는 초기여서 감독 업무에 기술을 접목해 감독 효율화를 돕는 보조적 역할이지만 금융 디지털화가 빨라지면 중요성과 역할 범위가 커질 수 있는 분야다.

이처럼 섭테크가 부각되고 있는 이유는 뭘까. 전문가들은 디지털화와 가성비 요인을 꼽는다. 금융 디지털화로 금융 거래가 갈수록 빨라지게 되면 기존 아날로그 형태의 금융감독시스템으론 적시 대응이 어렵기 때문이다. 예컨대 금융 거래 속도가 빨라져서 단위 시간당 거래가 이전보다 10배 이상으로 늘면 아날로그로는 곤란하다. IT·DT를 적극 활용하지 않으면 자칫 늦장 대응으로 감독상 리스크가 발생할 수 있다.

가성비, 즉 감독비용도 빼놓을 수 없는 요인이다. 마이데이터 경쟁 등으로 다양한 맞춤형·융합형 금융상품이 쏟아져 나오게 되면 기존의 분야별·인별 금융감독보다 자동화한 섭테크서비스가 인건비, 시간비용 등 측면에서 효율적이다. 감독 인력들은 섭테크 분석 결과를 토대로 기계가 대체할 수 없는 고난도 정성적 판단에 집중한다면 전체적인 감독 수준을 한 단게 업그레이드할 수 있을 거란 판단이다.

섭테크에는 어떤 분야들이 있을까. 섭테크는 기본적으로 정보와 데이터를 기초로 하고 있기 때문에 데이터 수집과 분석이 중요하다.

은행 IT시스템과 고객 대면 챗봇을 통해 모은 데이터를 빅데이터로 만든 다음 인공지능과 블록체인기술을 활용한 데이터 분석으로 각 분야에서 활용하는 구조다.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섭테크 분야에는 데이터 수집 단계와 데이터 분석 단계가 있다. 초기 단계인 데이터 수집은 리포트 자동화 및 데이터 오류를 검증하는 데이터 관리와 챗봇 등 가상 비서, 발전 단계인 데이터 분석은 시장감시 및 부정거래 탐지와 미시·거시 건전성 분야로 구분된다.

그렇다면 글로벌 섭테크 활용은 어느 수준까지 왔을까. 금융 선진국인 미국과 영국의 섭테크 활용이 활발하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인공지능 머신러닝 기능을 이용해 증권사와 운용사 위법행위 적발률을 높였고, 영국 금융감독청(FCA)은 한발 더 나아가 머신러닝을 이용한 운용사들의 금융상품 불완전판매(mis-selling) 가능성 예측에 도전하고 있다. 아시아 금융허브로 불리는 싱가포르 금융청(MAS)도 섭테크 도입에 적극적이다. 자연언어 처리와 머신러닝을 활용해 자금세탁 및 테러자금 연계거래 감시 기능에 활용하고 있다고 한다.

우리나라 감독 당국도 섭테크 데스트를 마치면서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보험상품 등 불완전판매 검증을 시작으로 최근엔 사모펀드 약관심사, 대부업 감시시스템에 활용하고 있다. 향후 인터넷 불법 금융광고 감시시스템, 보이스피싱 검출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한다.

매사가 그렇듯 섭테크에도 문제가 있다. 예컨대 데이터 처리 용량이 여전히 제약적이라든지 데이터 수집 과정에서의 개인정보 노출 위험, 섭테크에 대한 해킹 등 사이버 공격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인력 이슈도 빼놓을 수 없다. 섭테크 인력은 감독 기능은 물론 데이터 사이언스와 컴퓨터공학도 이해해야 하는데 양수겹장 인력을 찾기가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레그테크와의 상호협력'이 필수다.

레그테크는 한마디로 시장에서의 사전적 규제 준수(Compliance)를 지원하는 기술이다. 따라서 디지털금융 시장(핀테크)과 사후적인 금융당국(섭테크)을 연결하는 다리 역할을 할 수 있다. 시장 기능에 의해 법 준수 수요·공급을 다루기 때문에 공공재 성격인 섭테크와의 보완 및 시너지 효과가 클 거라는 게 전문가들 평가다. 향후 섭테크·레그테크의 적극적인 시너지정책을 기대한다.

정유신 서강대 기술경영대학원장 ysjung1617@soga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