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서울시가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3차원 가상세계 '메타버스' 기반 시정을 구현한다.

서울시는 3일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 등 2026년까지 메타버스 정책 중장기 방향과 전략을 담은 '메타버스 서울 추진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서울시 메타버스 정책은 오세훈 시장이 '서울비전 2030'에서 제시한 '미래감성도시'분야 핵심 전략 일환이다.

서울시는 총 39억원을 투입, 고성능 자체 플랫폼 '메타버스 서울'(가칭)을 내년 말까지 구축한다. 그동안 공공기관 등이 제공한 메타버스 서비스는 대부분 민간 플랫폼 기반으로, 복잡하고 다양한 행정서비스를 구현하는 데 기능적 한계가 있다고 판단했다.

서울시는 자체 메타버스 플랫폼을 통해 내년부터 3단계에 걸쳐 경제·문화·관광·교육·민원 등 시정 전 분야 행정서비스에 메타버스 생태계를 구현한다.

'연초 가상 보신각 타종 이벤트'를 시작으로 가상시장실, 서울핀테크랩, 인베스트서울, 서울캠퍼스타운 등 각종 기업 지원시설과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구현할 계획이다.

2023년에는 가상의 종합민원실 '메타버스120센터'(가칭)도 만든다. 시청 민원실을 찾지 않아도 메타버스에서 아바타 공무원과 만나 민원·상담을 편리하게 할 수 있게 된다.

광화문광장, 덕수궁, 남대문시장 등 서울의 주요 관광명소는 '가상관광특구'로 조성하고 돈의문 등 소실된 역사자료 또한 메타버스 공간에서 재현한다. 2023년엔 빛초롱축제 등 서울 대표 축제도 메타버스로 개최해 세계적 행사로 발돋움시킨다는 계획이다.

장애인 안전·편의 콘텐츠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서비스도 개발한다.

확장현실(XR) 기술을 적용해 시각청각장애인의 안전과 편의를 위한 이미지·음성,수어 콘텐츠를 개발·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시공간 제약없이 행정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가상 스마트오피스인 메타버스 기반 스마트워크를 조성한다. 인구, 경제, 환경 등 서울시가 보유한 행정 빅데이터를 민간 데이터와 융합해 AI 기반으로 검색분석한 결과를 메타버스에서 입체적으로 제공하는 주제별 빅데이터 서비스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서울시는 메타버스의 불건전한 활용과 역기능을 방지하고 안전한 이용 환경을 만들기 위해 이용수칙과 윤리·보안지침도 마련하기로 했다.

박종수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메타버스는 기술 수준, 사용자 수요에 따라 다양한 형태로 진화하고 있으며, 특히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급부상하고 있다”며 “서울시는 공공 수요와 민간 기술을 결합해 '메타버스 서울'이란 신대륙을 개척하겠다”고 말했다.


<메타버스 서울 추진과제>

서울시, '메타버스 시정' 구현...자체 플랫폼 구축 추진

최호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