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장동게이트 진상조사 TF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측이 자신을 고발 검토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기꺼이 고발당해드리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방귀 뀐 ×이 성낸다”며 “이재명 지사와 그 측근이 연루된 대장동 게이트와 관련해 저의 발언을 문제 삼아 고발을 검토하겠다고 하는데, 기꺼이 고발당해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재명 지사가 커다란 성과라고 우기는 프로젝트의 실체를 알고보니 엄청난 불공정과 특혜였다는 의혹에 대해, 끓어오르는 국민 분노를 대변해 속시원한 해명을 요구한 것이 죄라면, 징역 100년인들 못 살겠나”고 반문했다.

전날 이재명 캠프 전용기 대변인은 “국회의원의 권한을 '아무 소리나 해도 제재 받지 않는 권력'으로 여기고 남용하는 야당의 행태, 그리고 그들이 살포한 가짜뉴스를 무책임하게 퍼트리는 일부 언론의 행태, 끝까지 책임을 묻고 합당한 대가를 치르도록 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전 대변인은 “면책특권에 기대어 대장동 공영개발 관련 가짜뉴스 살포에 앞장서는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거듭된 허위보도로 여론을 호도하는 조선일보를 비롯한 종편 등의 언론,모두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을 검토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유동규 전 경기관광공사 사장이 이재명 캠프에서 활동하고 있다고 지난 16일 오전 8시 국민의힘 대장동 게이트 TF 회의에서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미 13일부터 다수의 언론매체를 통해 기사화된 내용”이라며 “이 지사 캠프가 주장하는 것처럼 제가 최초 발언자이고 이를 언론사들이 받아쓴 것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히려 가짜뉴스를 스스로 만들어 제1 야당 대표를 겁박하겠다는 시도 자체가 난센스”라며 “'박멸'하겠다는 언어폭력 같은 말을 들으면서, 이런 폭력적 사고를 가진 진영이 권력을 가져서는 절대 안 된다는 확신이 더욱 강해진다”고 전했다.

김 원내대표는 “자신에게 불리하면 야당과 언론을 겁박하고 있는 것이 문재인 정권을 쏙 빼 닮았다”며 “이재명 후보는 실패한 문재인 정권의 연장에 불과한 '문재인 시즌2'라는 평가를 받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정의로운 척 그만하시고,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나서달라는 저와 국민의힘의 요구에 먼저 답하시기를 바란다”며 “국감장에 설 엄두가 안 나시면 저와의 1대 1 맞짱토론도 좋다”고 전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