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가 미래 청정에너지인 수소산업의 메카 도약을 위한 첫발을 내디뎠다.

전남도는 11일 여수산단에 있는 에어리퀴드코리아 제4공장서 윤병태 정무부지사·권오봉 여수시장·김소미 에어리퀴드코리아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

Photo Image
<전남도는 11일 여수산단에 있는 에어리퀴드코리아 제4공장서 윤병태 정무부지사·권오봉 여수시장·김소미 에어리퀴드코리아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에어리퀴드는 프랑스 파리에 본사를 두고 세계 80여 나라에 진출한 산업용·의료용 가스 제조기업이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에어리퀴드코리아는 친환경 모빌리티 사업 가속화를 위한 수소전기버스·화물차 특수충전소와 함께 수소 출하센터를 구축한다. 또 세계적 기술력을 바탕으로 산업용 수소 생산공장 증설과 액화수소 생산설비 신규 구축을 추진한다. 장기적으론 탄소 포집 기술과 연계한 블루수소를 비롯해 해상풍력발전과 연계한 그린수소 생산에 참여할 방침이다.

김소미 부사장은 “전남도·여수시와 업무협약을 해 매우 기쁘다”며 “이번 협약은 전남 수소 사업의 전체 밸류체인에 에어리퀴드코리아의 투자를 가속화하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병태 부지사는 “수소에너지 사회로의 전환은 누구도 가보지 않은 새로운 길로서, 우리 모두가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며 “미래 청정에너지의 핵심축이 될 수소산업을 선도해 전남이 그린수소 메카로 자리매김토록 에어리퀴드코리아, 여수시에서도 함께 힘을 모으길 바란다”고 말했다.

여수=고광민기자 ef7998@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