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케이컴퍼니가 역사소설 '고구려(작가 김진명)'에 바탕을 둔 블록버스터급 콘텐츠를 제작,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 나선다.

4일 아이오케이컴퍼니는 모기업 SBW그룹의 공식채널을 통해 역사소설 ‘고구려’의 영상화에 착수한다고 발표했다.

아이오케이가 콘텐츠로 만들 '고구려'는 역작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로 대표되는 김진명 작가의 장편 역사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Photo Image
<사진=아이오케이컴퍼니 제공>

특히 1000억원 규모의 제작비 투자와 함께, 도망자을불·다가오는 전쟁·낙랑축출·사유와 무·백성의 왕·구부의 꿈 등 기존 6권을 비롯해 총 10권(2022년 완결예정)으로 마무리될 원작소설 속 흐름을 블록버스터급으로 묘사할 것으로 예고되는 바 관심을 끈다.

아이오케이컴퍼니는 최근 김진명 작가와의 판권계약을 완료, 근시일 내에 영화 및 드라마 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는 곧 글로벌 IP 확보와 함께, 아이오케이컴퍼니의 콘텐츠 사업역량 강화를 보여주는 바가 될 전망이다.

아이오케이 관계자는 “현재 드라마 ‘고구려’를 제작하기 위한 시나리오 작업 중”이라며 “최근 대하사극 가뭄 시대에 드라마 ‘고구려’는 한국형 ‘왕좌의 게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영화, 드라마 제작과 투자 등 콘텐츠 사업부문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고구려의 경우는 그에 따른 첫 시작으로 가지고 있는 회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