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 프리미엄 재원 관리·활용안 도출
온실가스 감축 실적 연계·인센티브 등
연구 용역 발주…연내 방안 마련 목표

Photo Image
<이미지=The climategroup>

한국에너지공단이 '한국형 RE100'(K-RE100) 제도의 효율 제고 방안 마련에 착수했다. 녹색 프리미엄 재원을 효율적으로 관리·활용하기 위한 방안을 도출하고, K-RE100 참여 기업 대상의 인센티브 및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와 연계 방안도 찾는다. K-RE100 참여를 확대할 파격적인 방안이 제시될지 주목된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에너지공단은 최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녹색 프리미엄 재원 관리 체계 구축 및 한국형 RE100 인센티브 부여방안 연구' 용역을 발주했다.

연구는 올해 도입된 K-RE100 제도를 효과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운영체계와 이행 지원 방안을 올해 안에 마련하는 것이 골자다.

우선 녹색 프리미엄 재원 활용 방안,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 연계, K-RE100 참여 기업·기관에 대한 구체적인 인센티브 부여 방안을 제시한다. 구체적으로 △녹색 프리미엄 재원 관리체계 구축 및 활용 방안 △K-RE100 운영 방안 구축 및 참여 지원·유인을 위한 인센티브 방안 △ K-RE100 이행 시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와의 안정적 연계 방안 등을 발굴한다.

녹색 프리미엄은 K-RE100에 참여하는 기업이 입찰을 통해 재생에너지로 생산된 전력을 구입한 뒤 기존 산업용 전력 구입 가격에 웃돈(프리미엄)을 주고 '재생에너지 사용 확인서'를 발급받는 방식이다. 해외 주요국 사례를 보면 녹색 프리미엄은 RE100 핵심 이행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다.

에너지공단은 녹색 프리미엄 제도로 얻은 재원을 재생에너지 투자에 구체적으로 활용할 방안을 마련한다. 투자·기금·보조금 등을 다각도로 분석해 투자 효과를 고려한다. 또 녹색 프리미엄 재원 관리를 위한 내부지침도 마련한다.

K-RE100 참여 기업과 공공기관 지원을 위한 인센티브 방안도 찾는다. K-RE100은 연간 전력 소비량 100GWh 이상 기업만 참여할 수 있는 글로벌 RE100과 달리 전력 소비량이 적은 중소기업과 기관도 참여할 수 있다. 참여 대상이 다양한 만큼 대상별로 차별화한 인센티브를 설계할 것으로 보인다.

K-RE100 제도 확대를 위해 온실가스 감축 실적 기준도 구체적으로 산정한다. 온실가스 감축 실적으로 인정 가능한 재생에너지원을 제시한다. K-RE100 이행 수단별로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 인정 기간도 검토한다. 정부는 K-RE100 제도를 발표하면서 녹색 프리미엄을 제외한 다른 이행 수단에 대해서는 온실가스 감축 실적과 연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RE100에 참여하는 기업 입장에서는 이행 수단에 따른 온실가스 감축 실적과 인정 기간 등에 관심을 쏟을 것으로 전망된다.

에너지업계 관계자는 “기업 입장에서는 온실가스 감축 실적과 RE100 연계가 가장 큰 유인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