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가 비대면 산업과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규제 해소에 뜻을 모았다. 21대 국회가 비대면, 디지털 전환 혁신 방안을 마련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Photo Image
<박병석 국회의장이 28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국회 ICT 융합포럼 창립총회서 축사하고 있다.>

'국회 ICT 융합포럼'은 28일 비대면 온라인 창립총회를 열고 첫 출발을 알렸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축사를 통해 “코로나19 위기는 우리 사회에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고, 비대면 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고 있다”면서 “한국판 뉴딜을 통한 디지털 경제 등 정부 정책이 대한민국 신성장동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포럼은 ICT 융합 산업 기반을 조성하고 일자리 창출과 국가경쟁력 확보를 목표로 결성된 국회의원 연구단체다.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을 공동대표로 박광온 의원(민주당), 성일종 의원(국민의힘), 권은희(국민의당) 의원 등 의원 36명이 참여해 ICT 산업 육성 마중물을 위한 법·제도 개선 활동을 펼친다.

Photo Image
<변재일 ICT 융합포럼 공동대표>

변재일 공동대표는 “비대면 사회에서 원격지 정보를 연결해 줄 ICT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다”면서 “ICT 인프라와 제조기술, 다양한 서비스 등 강점을 살려 선도형 경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디지털 경제에 대대적인 육성과 투자를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Photo Image
<조명희 ICT 융합포럼 공동대표>

조명희 공동대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자율주행, 스마트시티, 공간정보 등 ICT를 활용한 초연결 비대면 사회 구현은 피할 수 없는 물결”이라면서 “우리 경제 체질을 선도형으로 바꾸고 신산업을 육성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포럼은 창립총회와 함께 '비대면 시대, ICT 산업 성장을 위한 뉴딜정책의 방향'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전자신문사를 비롯해 통신, 인터넷, 소프트웨어(SW), 반도체 등 각 분야 협회·단체가 후원기관으로 참여했다. 산·학·연·관 전문가들이 참석해 한국판 뉴딜이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지기 위한 방안과 개선점을 논의했다.

기조강연에 나선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은 디지털 뉴딜과 4차 산업혁명의 연관성, 데이터 댐 등 주요 정책 목표의 기대효과를 설명했다. 장 차관은 “코로나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과학기술과 ICT, 디지털의 활용은 점점 중요해지고 있다”면서 “데이터 댐, 디지털 집현전, 데이터 고속도로 등 주요 디지털 뉴딜 프로젝트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정형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