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 뮤지션 지원 플랫폼 네이버 온스테이지가 새로운 프로젝트와 함께 10주년을 자축한다.

24일 네이버문화재단 측은 공식 플랫폼을 통해 네이버 온스테이지 10주년 프로젝트 ‘1ONSTAGE(텐스테이지)’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2010년 11월, 탱고재즈밴드 ‘라 벤타나’를 시작으로 실력있는 인디뮤지션 540여팀들을 다각적으로 지원하며 음악의 다양성 확보에 앞장서왔던 네이버 온스테이지의 10년 행보를 되새기고자 마련된 기획 프로젝트다.

특히 인디 뮤지션과 크리에이터들의 컬레버레이션 ‘온스테이지X’, 과거 명곡 재발견 '디깅클럽서울' 등 세부 프로젝트와 라이브 공연감을 더하는 온스테이지2.0 등 다양한 변화를 더해 선보인 총 1600여 개 라이브영상과 오프 라이브공연, 음원제작 등 지원으로 완성된 '믿고 보고듣는 온스테이지'의 모습을 음악대중과 함께 새롭게 나누는 바로서 큰 의미를 지닌다.

세부적으로 프로젝트 ‘1ONSTAGE(텐스테이지)’는 △스텔라장-브로콜리 너마저 등 인디뮤지션 20팀이 음악팬 사연을 기초로 실시간 작곡대결을 펼치는 '나에게 온 스테이지' △기획위원 18명의 솔직인터뷰와 함께 펼쳐지는 팬투표 'On-Pick'(10월4일 마감) △온스테이지 베스트 100곡을 음원 및 한정판 LP(11월 공개)로 발매하는 [O.O=Only Onstage] 등으로 전개될 예정이다.

Photo Image
<사진=네이버문화재단 제공>

네이버 온스테이지 ‘1ONSTAGE(텐스테이지)’ 프로젝트는 네이버TV, V LIVE, 유튜브 등 온스테이지 공식 채널과 10주년 웹페이지 등은 물론, 네이버 바이브와 네이버 NOW. 등으로 만날 수 있다.

박정용 온스테이지 전 기획 위원(벨로주 대표)은 “‘숨은 음악, 세상을 만나다’라는 슬로건처럼 대표할만한 라이브 영상 채널이 드물던 10년 전부터 변함없이 유지해 온 라이브 영상의 가치와 꾸준히 쌓인 인디음악 10년의 영상 아카이브는 온스테이지만의 차별점이자 충분한 의미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성현 온스테이지 전 기획 위원(라디오 PD)는 “온스테이지가 뮤지션의 라이브를 어떻게 보여주고 들려줄 것인지 끊임없는 고민으로 음악도 영상으로 '듣는' 시대를 여는데 큰 역할을 했다”면서 “지난 10년 사이 라이브 영상 플랫폼의 변화 속에서 기획, 연출, 비평, 창작 등 전문가 집단이 공들여 만든 고퀄리티의 온스테이지 무대가 더 희소한 가치를 갖게 된 것 같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임지인 네이버문화재단 사무국장은 "10년 전 인기 순위나 유명 뮤지션 중심으로 편중된 음악 시장에서 온스테이지는 실력 있으나 아직 알려지지 않은, 제대로 된 라이브 영상에 목말라 있던 인디 뮤지션의 창작 지원을 묵묵히 해왔다”라며 “10년이 지난 지금도 우리 주변에 숨어 있는 뮤지션이 많기에 앞으로도 대중과 함께 향유할 수 있는 뮤지션 창작 지원에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