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원장 최희윤)은 17일 보안 소프트웨어(SW) 개발 및 보안서비스 전문기업 유넷시스템(대표 심종헌)과 '방화벽 정책 및 로그 가시화 시스템(VizPolaris)' 기술이전 협약을 체결했다. 선급기술료 1억 원(경상기술료 2% 포함) 조건이었다.

이전 시스템은 텍스트 기반 방화벽 접근정책과 보안로그를 직관적으로 인지할 수 있도록 가시화했다. 효율적인 방화벽 정책관리와 악성행위 IP 심층 추적, 사회이슈 기반 사이버표적 공격 탐지, 이상행위의 정보 제공이 가능하다.

가시화 시스템은 방화벽의 접근정책을 계층적으로 표현함으로써 접근정책 간 관계이상의 문제점과 보안상 취약하거나 불필요한 중복 정책을 인지하고 개선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또 대규모 보안로그에 대한 다양한 통계정보를 실시간으로 생성·축적해 가시화한다. 침해사고 발생 시 악성 IP와 최초 통신시점, 주요 공격행위, 관련 사회이슈 및 표적 대상 등을 식별해 대응할 수 있으며, 보안로그를 장기간 수집·분석해 네트워크 트래픽 특징을 표현한다.

개발 기술은 방화벽 로그뿐만 아니라 보안정책에 대한 가시성을 동시에 확보해 신속한 의사결정, 사이버공격 탐지·대응을 돕는다.

이혁로 과학기술사이버안전센터장은 “보안업무 실무현장에서 증가하는 보안장비 관리 및 보안인력 부족 등의 어려움으로 인해 방화벽이 효과적으로 관리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라며, “해당 기술이전으로 방화벽 관리의 효율성과 편의성을 제공하여 실무현장의 애로사항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최희윤 원장은 “이번 기술이전은 과학기술사이버안전센터의 지속적인 실용기술 연구가 이뤄낸 훌륭한 결과”라며 “KISTI는 앞으로도 국가사이버안보 역랑강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심종헌 대표는 “현재 유통되는 대부분의 방화벽 정책관리 솔루션이 텍스트 위주 결과를 제공하고 있다”며 “이번 기술 이전을 통해 자사 솔루션에 보안로그 분석 및 가시성을 강화해 차세대 방화벽 정책관리 시장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이며, 세계시장에도 진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