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김남주가 싱글 'Bird'와 함께 거침없는 솔로행보를 달려나간다.

7일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는 에이핑크 김남주 첫 싱글 'Bird'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Photo Image
<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날 쇼케이스는 사전진행자 MC배의 사회와 함께 △타이틀곡 Bird 무대 및 뮤비 △기자Q&A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새롭게 달리는 김남주의 거침없는 에너지' 김남주 싱글 'Bird'

김남주는 2011년 에이핑크 멤버로 데뷔, 데뷔곡 '몰라요'부터 최근곡 '덤더럼'에 이르기까지 청순순수 매력을 대중에게 전해온 아티스트다.

Photo Image
<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제공>

싱글 'Bird'는 정은지·오하영 등에 이은 에이핑크 세 번째 솔로주자로 나서는 김남주의 첫 작품으로, (여자)아이들 소연과 작곡과 빅싼초, 안무가 리아킴 등의 협업으로 완성됐다.

이 곡은 매혹적인 플룻사운드 포인트와 강렬한 트랩비트의 조합을 배경으로, 10년차 '에이핑크'로서의 매력내공을 바탕으로 연기, 뮤지컬, 예능, 유튜브 등 다양한 행보를 펼치고 있는 김남주가 솔로 아티스트로서 거침없이 달려나가겠다는 의지를 강렬하게 표현한다.

Photo Image
<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제공>

김남주는 "에이핑크 활동 이면에 저만의 온전한 색을 보여주기 위해 꽤 오래전부터 솔로활동을 구상해왔다. 본격적인 준비는 '덤더럼' 이후부터 진행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남주는 "퀸덤을 통해 만나게 된 (여자)아이들 소연의 디테일한 프로듀싱으로 완성된 작품으로 스스로 만족하고 자랑스럽다"라고 말했다.

◇'보이그룹급 에너제틱 매력 속 10년차 내공' 김남주 싱글 'Bird'

실제 무대와 뮤비로 본 김남주 'Bird'는 자신의 새로운 도전을 향한 에너제틱 행보를 표현하는 듯 보였다.

Photo Image
<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제공>

오리엔털 느낌의 플룻 샘플링과 함께 점점 고조되는 사운드 속에서 데뷔곡 '몰라요' 때와 유사한 시그니처 동작을 비롯한 절도있는 안무 퍼포먼스가 화려하게 펼쳐지는 점이 눈길을 끈다.

이는 레드-블루 조명들과 함께 짙은 매혹을 연상시키는 것은 물론, 에이핑크 활동 속에 감춰뒀던 김남주 본연의 에너제틱 감각의 새로운 시작을 직접적으로 보여주는 바로 인식된다.

Photo Image
<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제공>

김남주는 "싱글곡 'Bird'는 '강렬한 여전사' 콘셉트를 바탕으로 사랑이든 꿈이든 주저하지 않고 나아가겠다는 자전적인 메시지를 표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남주는 "오랫동안 콘셉트를 구상해오면서 만든 곡과 퍼포먼스인만큼 모두 한 번에 접하면서 즐기시면 저의 색다른 매력과 음악 자체의 즐거움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에이핑크 김남주, "솔로 아티스트 모습을 완성하면서 에이핑크에 힘 됐으면"

전체적으로 김남주 첫 솔로싱글 'Bird'는 성숙미 반전으로 거듭나고 있는 에이핑크 가운데서도 더욱 열정적인 에너지를 지닌 그녀의 이미지를 확고히 드러내는 첫 작품이라 할 수 있다.

Photo Image
<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제공>

김남주는 "좋은 콘텐츠는 시간이 지나도 사람들이 인정해준다고 생각한다. '덤더럼' 활동으로 에이핑크 멤버들이 자신감을 얻었었듯, 저도 솔로 김남주의 모습을 잘 보여드리면서, 에이핑크 전체로 새로운 힘이 됐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남주는 금일 오후 6시 첫 싱글 'Bird' 발표와 함께 발매 2시간 뒤인 밤 8시 V라이브 채널에서의 팬쇼케이스를 통해 공식활동에 돌입한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