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게티이미지뱅크>

산업통상자원부는 철강 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최종 통과했다고 1일 밝혔다.

사업은 내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총 사업비 1354억원을 지원한다. 그간 대기업 중심 범용 소재 위주 양적 성장을 도모했던 국내 철강 산업 한계를 인식한다. 새 성장 주체로서 중소 철강사 역량을 한 단계 높이기 위해 기획됐다.

구체적으로는 △고부가가치화 기술개발 △친환경 자원순환 기술개발 △산업공유자산으로 나뉜다.

수요산업이 요구하는 고특성·맞춤형 소재 공급을 위한 기술개발과 가공하기 어려운 고강도 철강 원소재 중소 철강사 가공 기술개발을 지원한다. 기가급 강판 압연롤용 초내마모계 분말소재 개발, 고강도 선재 제조 기술개발 등 15개 과제가 포함됐다.

철강 공정에서 발생되는 제강 분진·슬래그 등 부산물 재자원화를 위한 기술개발도 지원한다. 산업공유자산 기술개발·실증에 필요한 장비 구축, 기술개발 결과물 사업화 연계를 위한 수요·공급 기업 간 협의체 운영, 향후 동 사업을 총괄 운영하게 될 사업운영지원단 구축도 포함했다.

산업부는 연내 과제별 상세 기획을 마무리한다. 이번 사업 총괄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게 될 사업운영지원단 구성·활동 내용도 구체화한다.

김완기 산업부 소재부품장비산업정책관은 “최근 중소 철강사 어려움이 심화되는 가운데 이번 예타 통과로 중소·중견 철강사에 새로운 활력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