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게임 '캣트릭스'의 활약과 함께 서울산업진흥원(대표 장영승, SBA)이 추진하는 '인디게임 패스트트랙' 사업의 가치가 부각되고 있다.

최근 게임업계에 따르면 3D 액션 인디게임 '캣트릭스(개발사 리브라시스템즈)'는 지난 14일 출시 이후 구글 플레이스토어, 애플 앱스토어, 원스토어 등 3개 마켓에서 연달아 인기게임 1위를 기록하고 있다.

Photo Image
<사진=리브라시스템즈 제공>

이는 고양이를 주인공으로 화려하고 정밀한 연출과 타격감을 극대화시킨 게임의 매력에 유저들이 크게 반응하면서 나타난 결과로, 정식출시 전 ‘이 달의 G-Rank 챌린지서울상’ 수상, 성남 인디크래프트 TOP2 선정, 창업진흥원-구글 ‘창구 프로그램’ TOP30 등 우수성을 인정받았던 것과 함께 인디게임의 성공사례로서 의미를 지닌다.

이러한 성공배경에는 SBA 인디게임 패스트트랙이 주요한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볼 수 있다. 리브라시스템즈의 '캣트릭스'는 2018년도 SBA 인디게임 제작지원작 선정과 함께 QA(품질검수)지원, 네트워킹 세미나 ‘SPP파트너스데이:게임’ 등 경쟁력 강화 프로그램을 비롯 G-STAR 서울관, 1인 미디어 영상 제작지원을 통한 집중 홍보지원 프로그램 등 개발-마케팅 등 전반적인 분야에서 SBA의 지원을 받아 완성됐다.

Photo Image
<사진=리브라시스템즈 제공>

이것이 게임 자체의 퀄리티 상승과 함께 홍보효과를 불러일으킴에 따라 인기게임 반열에 오른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최진영 리브라시스템즈 대표는 “캣트릭스의 개발 단계부터 마케팅까지 SBA 지원을 받은 만큼 게임성과 퀄리티를 한층 높여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라며, “콘텐츠 개발단계에서 어려움을 겪는 많은 인디게임 스타트업과 게임 개발자들이 SBA의 다양한 지원을 통해 좋은 결실을 맺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Photo Image
<사진=리브라시스템즈 제공>

박보경 SBA 전략산업본부장은 “금년에도 빠르게 변화하는 게임시장 트렌드에 대응하여 게임 스타트업들의 성장 발판이 되는 ‘인디게임 패스트트랙’을 강화하여 ‘캣트릭스’와 같은 성공사례를 많이 창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SBA는 개발지원작들의 출시 후 성과 창출을 위해 각종 홍보 지원 채널을 활용하여 성공을 지원해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