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처방안을 주제로 열린 긴급 공동원탁토론회 종합토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처방안'을 주제로 열린 종합토론에선 코로나 바이러스 퇴치 가능성과 감염 예방법에 관한 논의가 이어졌다.

부하령 한국생명공학연구원 감염병연구센터 책임연구원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이 예상보다 빨리 개발될 가능성을 제기했다.

부 책임연구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사스 코로나바이러스와 유전적으로 79.5% 비슷하고 인간 세포에 침입할 때 같은 수용체(ACE2)를 이용한다는 사실이 알려졌다”면서 “이같은 정보를 토대로 다른 신종 바이러스보다 비교적 빨리 치료제가 나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사스나 메르스 연구 플랫폼을 활용할 수 있어 백신, 치료제 연구 개발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그는 신개념 백신 개발 가능성도 언급했다.

부 연구원에 따르면 초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망자 대부분이 60세 이상이나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이다. 이는 사스의 경우와 유사하다. 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사망하는 경우에 대부분 면역이 저하된 개체인 경우가 대부분이라는 의미다.

부 책임연구원은 “같은 바이러스라고 하더라도 숙주에 따라 감염 이후 무증상에서 사망까지 다른 결과를 드러날 수 있다”며 “바이러스가 인간 면역 시스템에 대응하기 위한 회피 기전을 갖고 있다는 것과 연관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금까지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해 치료하는 방식의 항바이러스제를 주로 개발하고 있지만 앞으로 이 회피기전을 막는 연구가 진행된다면 새로운 개념의 치료제가 등장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과학적 정보가 매우 빨리 공개되고 있으며 국제적으로 진단 프로토콜을 공유하는 등 국제적 공조가 비교적 잘 이루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혁민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교수는 “한국이 세계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진단법을 민간 병원에까지 보급했다”면서 “각 분야 전문가가 메르스 당시 경험을 살려 대응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라고 소개했다.

이 교수에 따르면, 이르면 7일부터 약 40여개 지정 병원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곧바로 확인할 수 있다.

이 교수는 “진단이 시작되면 감염자가 속출할 수 있다”면서 “이럴 때 두려워 할 게 아니라 모호한 리스크가 줄어드는 긍정 요인으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진단법 개발로 보다 많은 환자를 확인할 수 있게 됐지만 앞으로 많은 변이가 있을 수 있다”면서 진단법의 지속적 개발 중요성도 강조했다.

또 “감염 전문가는 환자 치료법을 찾고 예방의학과 역학 전문가는 바이러스가 앞으로 어떻게 확산될지 예측할 수 있는 거시 모델을 개발해야 한다”면서 “진단검사 전문가는 진단방법을 개발한 뒤 제대로 운영되는지 평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주실 방역연계범부처감염병 연구개발사업단장은 “신종 전염병이 언제든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보건당국을 중심으로 다양한 시나리오에 따른 대응책이 필요하다”면서 “신종 감염병으로 인한 상황을 예측, 분석할 수 있도록 각 분야 전문가를 양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호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