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레이너 영국 부총리. 사진=AP 연합뉴스

키어 스타머 영국 신임 총리의 부인 빅토리아 스타머와 앤절라 레이너 영국 부총리가 잇달아 같은 브랜드의 옷을 입고 등장해 화제다.

8일(현지시간) 영국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레이너 부총리는 최근 사흘 연속으로 영국의 여성복 브랜드인 'ME+EM'의 옷을 입고 등장했다.

레이너 부총리는 경제적으로 어려운 집안에서 태어나 힘든 성장기를 보내고 정부 내각의 이인자 자리에까지 올라 화제를 모았다.

퍼스트레이디가 된 빅토리아 여사도 총선이 치러진 지난 4일 이 브랜드의 붉은색 원피스를 입고 지지자들 앞에 섰다.

ME+EM은 2009년 디자이너 클레어 혼비가 창립한 브랜드로 노동당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브랜드 창립자인 혼비의 남편 조니 혼비는 글로벌 광고회사 TBWA의 상무이사로, 이 회사는 토니 블레어 전 총리의 2001년 재선 캠페인을 담당해 노동당에 승리를 가져다줬다.

남편 조니 혼비의 성공에 이어 클레어 혼비가 창립한 ME+EM도 인기를 끌면서 두 사람은 최근 영국 잡지 '태틀러'가 선정한 이달의 '가장 영향력 있는 커플'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레이너 부총리는 지난 5일 ME+EM의 밝은 민트색 정장을 입고 스타머 총리의 취임 연설에 참석했으며, 이튿날 첫 내각 회의에서도 같은 브랜드의 주황색 드레스를 입었다. 그다음 날 내각 회의에도 레이너 부총리는 이 브랜드의 붉은색 드레스를 입고 참석했다.

새 퍼스트레이디와 신임 부총리가 잇달아 공식 석상에서 같은 브랜드의 옷을 선택하며 세간의 관심도 커지고 있다.

브랜드 대변인에 따르면 빅토리아 여사가 총선 날 밤 입은 붉은 드레스의 판매 페이지 트래픽은 그날 이후 세 배 이상 늘었으며, 두 사람이 입은 의상의 판매 페이지의 트래픽은 계속 늘어나고 있다.

레이너 부총리가 스타머 총리 취임 연설에서 입은 민트색 정장의 가격은 550파운드(약 97만원)이며, 이튿날 입은 주황색 드레스는 227파운드(약 40만원)이다.

이를 두고 일부 보수 논객과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레이너 부총리가 입은 옷의 가격이 친서민 정책을 내건 노동당의 인사가 입기에는 비싼 것이 아니냐는 지적과 함께 '옷이 잘 어울리지 않는다'는 등의 원색적인 비난도 나왔다.


영국 언론들은 '명백한 성차별'이라고 지적했다. 영국 가디언 칼럼니스트 조이 윌리엄스는 남성 정치인과 달리 “선출직으로 공직에 취임한 이가 여성이고, 어떤 옷을 입었다는 것만으로 큰 문제가 되는 건 이상하다”고 짚었다.


이원지 기자 news21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