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사진=tvN 캡처

배우 공민정이 '내 남편과 결혼해줘' 속 양주란을 함께 응원해준 시청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21일 HB엔터테인먼트 측은 공민정의 tvN 월화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 종영소감을 공개했다.

공민정은 극 중 U&K푸드 마케팅 1팀 과장 양주란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소심한 성격으로 회사와 가정, 양쪽에서 묵묵히 일을 하는 소극적인 캐릭터에서 위암판정과 남편 불륜을 기점으로 강지원(박민영 분)과 이석준(하도권 분)의 조력과 함께 점차 주관적인 모습으로 변해가는 과정들을 섬세하고 공감있게 그리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특히 대리로 강등된 전 과장 김경욱(김중희 분)을 조곤조곤한 말투로 역지사지 참교육한 장면은 속 시원한 사이다 웃음과 함께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공민정은 “”전체적인 스토리와 등장인물이 다소 자극적이다 보니 그 안에서 가장 현실적인 인물을 그려내고 싶었고, 감독님과 상의해 양주란의 특징을 '소심'과 '쭈구리'라는 두 키워드로 잡았다. 그런 양주란이 자신만의 방식으로 조금씩 자유로워지고 성장하기를 바랐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공민정은 ”강지원과 양주란의 작품 속 관계처럼 실제로도 박민영 배우님과 서로 의지하고 있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그래서 큰 위로와 힘이 된 것 같다. 하도권 배우님은 굉장히 매력적인 분이시더라. 항상 편하게 대해주신 덕분에 촬영이 늘 즐거웠다“라며 ”양주란을 사랑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모든 분들 덕분에 저도 그에 걸맞게 성장한 귀한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라며 따뜻한 인사와 함께 소감을 마무리했다.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