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MC 신동엽이 13일 ‘현역가왕’ 대망의 결승전 생방송을 앞두고, 긴장과 설렘이 뒤섞인 마지막 출사표를 던진다.

MBN ‘현역가왕’은 오는 3월 개최되는 ‘한일 가왕전’에 출연할 국가대표 트로트 TOP7을 뽑는 서바이벌 예능이다. 지난 11주간 거침없는 인기 가도를 달리며 주간 예능 시청률 1위 및 음원 차트 석권, 각종 화제성 지표 올킬 등 그야말로 대한민국을 뒤흔든 ‘국민 예능’ 행보를 보였다. ‘현역가왕’ 최종회에서는 결승에 오른 ‘현역가왕’ TOP10 중 국가대표 TOP7을 가리는 마지막 관문이자 대망의 결승전 2라운드인 ‘현역의 노래’ 미션이 펼쳐진다. 결승전 1라운드를 통해 전유진이 중간 1위를 거머쥔 가운데, 2라운드에 훨씬 높은 배점이 걸린 만큼 나머지 현역 모두 사활을 걸고 맞설 예정이다.

이와 관련 MC 신동엽이 ‘현역가왕’을 생방송으로 진행하며, 참가자들과 함께 장장 12주간에 걸쳐 쉼 없이 내달린 여정의 마침표를 찍는다. 이날 신동엽은 “오늘 밤 국민의 손에서 새로운 트로트 신화가 창조된다!”라는 우렁찬 외침과 함께 “‘현역가왕’에서 부르는 마지막 노래이자 최후의 승부”라는 말로 섭섭함과 아쉬움을 표현해 뭉클함을 자아낸다. 이어 신동엽은 10인 현역의 번호를 하나하나 호명한 뒤 “트로트 한일전을 승리로 이끌고 전 세계에 K-트로트 열풍을 주도할 TOP7을 뽑는 것은 국민 여러분의 손에 달렸다”는 말로 벅찬 기대감을 내비친다.

특히 이날 현장에는 TOP10의 가족들이 함께해 흥미와 긴장을 배가한다. 현역들은 아버지, 어머니, 형제들과 친인척 등이 객석에 앉은 채 걱정 가득한 얼굴로 무대를 바라보는 것을 보며 “떨려서 못 보겠다”는 말과 함께 눈을 질끈 감는가 하면, 떨리는 손을 감추려 옷깃을 잡는 모습으로 심박수를 증폭시킨다. 현역들은 물론 신동엽과 마스터들마저 울컥하게 만든 가족과 함께한 결승전 무대는 어땠을지 궁금증을 모은다.

그런가 하면 이날 결승전은 역대 가장 낮은 점수가 나오는 등 가히 국가대표를 뽑는 치열한 ‘결승전다운’ 모습으로 귀추를 주목케한다. 특히 한 현역의 열정 가득한 감동의 열창 무대에도 최저점이 나오자 마스터들은 “이건 너무했다”며 정색하고, 급기야 “너냐”면서 따져 묻더니 서로의 멱살까지 잡는 돌발 사태를 빚는 것. 결승전다운 갖가지 진풍경이 쏟아진 ‘현역가왕’ 최후의 대결에 관심이 집중된다.

제작진은 “현역 10인 모두 그동안 보여줬던 무대에서 또 한 차원 진화한 감동과 전율의 무대를 선보일 것”이라고 자신하며 “현장 관객들과 마스터, 가족들마저 경탄하고 눈물짓게 만든 마지막 무대를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MC 신동엽은 “현역들이 가족들 앞에 서서 그 어느 때보다 진정성을 더해 노래하는 모습을 보며 나 또한 여러차례 울컥했을 정도로 몰입이 됐다”며 “13일(오늘) 밤 탄생하게 될 트로트 국가대표 TOP7이 한국을 대표해 트로트의 맛과 멋을 세계에 널리 알려주시길 바란다. 마지막까지 모두에게 힘찬 응원 부탁드린다”고 마지막 소감을 밝혔다.


한편, MBN ‘현역가왕’은 나우 앱을 통한 ‘대국민 응원 투표’를 진행 중이며 결승전에 최종 반영된다. ‘현역가왕’ 최종회는 13일(오늘) 밤 9시 50분 방송된다.


전자신문인터넷 이준수 기자 (junso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