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사진=YG엔터테인먼트, JTBC 제공

주우재가 재치있는 소감과 함께 '힘쎈여자 강남순' 코믹치트키 지현수 역을 떠나보냈다.

27일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주우재의 JTBC 토일드라마 '힘쎈여자 강남순' 종영소감을 공개했다.

'힘쎈여자 강남순' 속 주우재는 노숙자부터 연예계 스타까지 롤러코스터급 스펙타클 인생을 사는 지현수 역으로 분했다.

돈도 집도 없지만 당당한 꽃미남 노숙자로서의 능청스러운 면모부터 강남순(이유미 분)과 얽히며 돈벼락을 맞고, 연예인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르고, 마약 소탕 작전에 결정적 역할을 하는 등 사건전환점을 코믹한 관점으로 짚어주는 듯한 그의 연기는 드라마 첫 코믹도전임에도 불구하고 자연스러운 현실유쾌함을 전하는 바로 많은 호평을 얻었다.

Photo Image
사진=YG엔터테인먼트, JTBC 제공

또한 “우린 거지 같은 사회적 시스템에 의해 생겨난 한시적 거취 불명자일뿐입니다” “우리가 집을 가지는 것부터가 욕심이죠” “인생은 정말 한 치 앞도 모르는 것 같아요. 그래서 더 재미있고요” 등의 현실적 대사를 던지는 그의 모습은 작품의 공감에너지를 이끄는 바로서 주목됐다.

주우재는 “드라마에서는 처음 도전하는 코믹 캐릭터라 고민을 많이 했다. 오로지 대본과 연출의 힘을 믿고 망설임 없이 망가졌는데 좋게 봐주셔서 즐겁고 감사했다”라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어쩌면 현수의 인생에서 진정한 대박은 돈도 인기도 아닌 노선생이 아니었을까. 늘 곁에 있던 행운을 놓치고 후회하는 현수의 모습에서 삶의 희로애락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게 되었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 어린 마음도 전했다.


끝으로 주우재는 “현수가 스타가 되었을 때 의외로 거지 현수가 그립다는 분들이 많았다”며 “다시 거지가 된 결말을 맞이했으니 모두가 원하는 나름의 해피엔딩(?)이 아니었을까 한다”라고 웃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