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사진=IST엔터테인먼트 제공

ATBO(에이티비오)가 자신들의 밝은 에너지로 소화한 겨울 대표곡 'Must Have Love'으로 팬들에게 사랑을 고백한다.

27일 IST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채널을 통해 ATBO 첫 싱글 '머스트 해브(MUST HAVE)' 발매기념 소감문을 공개했다.

일문일답형으로 공개된 소감문은 2006년 브라운 아이드 걸스 가인과 SG 워너비 김용준이 싱글로 발표한 'Must Have Love'를 재해석한 리메이크곡과 함께, 'Mayday', '우린 뭐 없이도', 'Must Have Love (Eng Ver.) (Duet)' 등 4개 트랙으로 구성된 앨범에 담아낸 자신들만의 상쾌한 겨울감성을 자신하는 ATBO 멤버들의 말들이 표현돼있다.

특히 멤버 오준석과 배현준의 랩메이킹과 함께 브라스 포인트를 더한 'Must Have Love' 리메이크를 앞세운 팬고백 급 겨울무대에 대한 강한 자신감이 눈길을 끈다.

한편 ATBO 첫 싱글 '머스트 해브(MUST HAVE)'는 금일(27일) 오후 6시 각종 주요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이하 ATBO 첫 싱글 'MUST HAVE' 관련 일문일답 전문)

-미니 3집 'The Beginning: 飛上(더 비기닝: 비상)' 이후 6개월 만 컴백이다. 컴백 소감은?

▲류준민 : 우선 처음 시즌송으로 컴백하게 되어 너무 설렙니다! 겨울 곡이다보니 꼭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는 마음 같아요. 지난 6개월의 공백 기간 동안 이전 앨범 때보다 더욱 성장한 모습을 팬 분들과 대중 분들에게 보여드리고자 멤버들 모두 열심히 준비했기 때문에 많은 기대와 사랑 부탁 드리겠습니다.

-첫 싱글 '머스트 해브(MUST HAVE)'는 어떤 앨범인지 소개 부탁드린다.

▲배현준 : 첫 번째 싱글 앨범 [MUST HAVE]는 저희 ATBO가 '겨울배달부'로 변신하여 많은 분들께 포근한 겨울을 배달해 드리기 위해 준비한 앨범입니다. 또, 많은 분들께서 한 소절만 들어도 아실 만큼 유명한 곡인 'Must Have Love'를 타이틀곡으로 리메이크했는데요! 첫 윈터송인 만큼 저희 ATBO만의 색깔과 밝은 에너지를 가득 담아냈으며, 이 뿐만 아니라 다양한 매력이 특징인 3곡의 수록곡도 함께 준비했으니 이번 앨범이 많은 분들의 겨울 플레이리스트에 고정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타이틀곡 '머스트 해브 러브(Must Have Love)'는 브라운 아이드 걸스 가인과 SG 워너비 김용준 곡의 리메이크 버전이다. '국민 윈터송'을 리메이크 한 만큼 감회가 남다를 것 같다.

▲김연규 : 많은 분들이 첫 소절만 들어도 다 아실 만큼 정말 유명한 곡이잖아요! 그래서 원곡의 설렘을 모두 담아낼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이 있었지만, 이 곡을 들었을 때 저 역시도 느끼게 되는 감정들에 집중해서 부르다 보니 즐기는 제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어요. 이것이 저희 ATBO의 'Must Have Love'만의 포인트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정승환 : '겨울 노래' 하면 무조건 생각나는 곡이라는 타이틀을 가진 만큼 처음에는 부담이 됐어요. 하지만 이 곡을 저희가 리메이크 할 수 있어 감사했고 그만큼 멤버들과 함께 이런 저런 고민도 많이 하면서 만반의 준비를 한 것 같아요. 그렇게 탄생한 'Must Have Love'는 저희 ATBO만의 밝은 에너지를 듬뿍 느끼실 수 있는 곡이니 많은 사랑 부탁드립니다!

-ATBO의 버전으로 재탄생한 '머스트 해브 러브(Must Have Love)'만의 매력과 감상 포인트를 짚어본다면?

▲류준민 : 'Must Have Love'는 제목과 가사처럼 따뜻함이 매력인 것 같아요. 이 매력을 안무에도 담아 저희의 무대를 보시는 모든 분들이 따뜻한 행복함을 느끼실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했으니 올 겨울 저희 ATBO의 'Must Have Love'와 함께 하시기를 추천합니다.

▲원빈 : 저희 ATBO만의 색깔을 담아 재해석한 만큼 원곡에는 없는 랩 파트와 재밌고 다양한 구성의 안무들이 포인트인데요! 특히 다같이 따라 부르기 좋은 곡인만큼 이번 연말 파티에서 가족, 친구들과 함께 부르면 더욱 따뜻하고 신나는 분위기가 될 거라 생각합니다.

Photo Image
사진=IST엔터테인먼트 제공

-신곡 '머스트 해브 러브(Must Have Love)'의 킬링 파트나 포인트 안무에 대해 소개해준다면?

▲석락원 : 저희가 발매 전부터 SNS를 통해 공개한 챌린지 구간이기도 한 '내 맘을 다 아나 봐 하늘에서도 Singing all around Singing all around' 파트가 포인트 안무라고 생각하는데요! 단순한 안무라서 쉽게 따라하실 수 있는데, 혹시나 이것도 어렵다! 하시는 분들께서는 저희가 만든 율동 버전도 있으니 많은 분들께서 편하게, 재밌게 챌린지를 즐겨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김연규 : 그렇다면 저는 킬링 파트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후렴구의 시작 부분인 '말을 하지 않아도 알 수 있잖아' 구간인데요! 많은 분들께서 이 부분을 들으셨을 때 '아! 이 노래!' 하실 수 있는 파트이기 때문에 이 곡의 대표적인 킬링 파트라고 생각하고 저희도 특히 이 부분에 집중해서 불렀던 것 같아요.

-신곡 '머스트 해브 러브(Must Have Love)'의 뮤직비디오 관전 포인트는?

▲원빈 : 저희 ATBO가 겨울 배달부가 되어 많은 분들에게 포근한 겨울을 배달하기 위한 과정을 뮤직비디오를 통해 만나 보실 수 있는데요! 이 과정에서 '겨울'하면 떠오르는 눈, 스노우 모빌, 마시멜로, 케이크 등 다양한 아이템들과 함께하는 저희 ATBO의 모습에서 집중해서 봐주시면 더욱 재밌으실 거예요. 배달 과정이 원래 영업 비밀인데 여러분에게만 공개할 테니 절대! 놓치지 마세요.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특별히 중점을 두거나 신경 쓴 부분이 있다면?

▲정승환 : 많은 분들이 아시는 유명한 곡인 'Must Have Love'를 리메이크한 만큼 저희 ATBO만의 색깔로 재해석한 버전의 곡도 많은 분들이 즐길 수 있도록 중점을 둔 것 같아요. 원곡보다 빠른 템포로 신나는 느낌을 강조했고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안무로 BOAT분들이 올 겨울 가족, 친구들과 함께 따라 부르고 즐길 수 있는 그런 곡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오준석·배현준, 앨범 작업에 참여한 소감과 함께 결과물에 대한 만족도를 매겨본다면?

▲오준석 : 무엇보다 저희 ATBO의 앨범에 랩 메이킹으로 참여하고 자작곡인 '우린 뭐 없이도'를 수록할 수 있어 매우 영광이고 행복합니다. 저와 멤버들의 생각을 제가 사랑하는 음악으로 표현하고 BOAT 여러분께 들려드릴 수 있다는 것이 너무 좋고, 아직 100%의 만족은 아니지만 뿌듯함을 느끼고 앞으로 더욱 발전해서 여러분의 마음에 남을 음악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배현준 : 저 또한 이번 앨범에서 랩 메이킹에 참여하게 되어 너무 기쁩니다. 특히 이번 앨범은 첫 윈터송이 담긴 겨울 앨범인 만큼 들어주시는 모든 분들께 따뜻함을 전달해 드리기 위한 마음을 가사에 담아 보았는데 이 마음이 잘 전달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Photo Image
사진=IST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번 앨범 작업 과정에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다면?

▲오준석 : 뮤직비디오 촬영 때 스노우 모빌에서 개인 컷을 촬영했는데요! 겨울 스포츠를 좋아해서 자주 가던 스키장에서 눈으로만 보던 스노우 모빌 위에서 촬영을 하게 되어 굉장히 신기하고 즐거운 기분이었습니다.

▲류준민 : 저는 승환이랑 '실키'라는 강아지와 함께 뮤직비디오의 한 장면을 촬영한 것이 기억에 남아요. 저랑 승환이 둘 다 강아지를 너무 좋아해서 촬영인 걸 잠시 잊을 정도로 실키와 재밌게 놀았거든요! 그리고 실키가 연기를 잘 해줘서 이 자리를 빌어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어요.

▲배현준 : 저도 뮤직비디오 현장인데요! 대형 케이크 위에서 눈을 맞으며 단체 군무 씬을 촬영했는데 생각보다 마치 케이크 위에서 스케이트를 타는 요정이 된 것 같았어요. 그렇게 생각하니 너무 즐거워서 더 밝은 표정으로 촬영을 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석락원 : 뮤직비디오 씬 중에 다같이 모여 앉아 모닥불에 마시멜로를 굽는 장면이 있었는데 정말 7명이 함께 캠핑을 떠난 기분이 들었습니다. 데뷔 전에 촬영한 리얼리티 콘텐츠에서도 그 순간과 똑같이 모두가 모여 앉아 모닥불에 마시멜로를 구워 먹은 적이 있었는데 그때의 추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면서 촬영 내내 기분이 너무 좋았습니다.

▲정승환 : 저도 앞서 준민이 형이 말한 '실키'와 촬영한 순간이 기억에 남는데요! 촬영 전에 실키와 친해지기 위해 간식도 주고 장난감으로 함께 놀았던 것이 너무 즐거웠고 실키의 멋진 연기 실력에도 놀랐던 에피소드가 있습니다. 다음에는 기회가 된다면 저의 반려견인 '백미'와도 함께 촬영해 보고 싶어요.

▲김연규 : 제가 마시멜로를 정말 정말 좋아하는데요! 뮤직비디오 촬영을 하면서 마시멜로를 다같이구워 먹는 장면이 있었는데, 제가 마시멜로를 너무 좋아한 나머지 촬영 전부터 너무 많이 먹어버렸습니다. 그 마시멜로의 단 맛이 아직도 남아 있는 기분이지만 너무 행복했습니다!

▲원빈 :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모든 순간들이 너무 즐거웠지만 저도 현준이 형이 말한 엄청 큰 케이크 위에서 촬영을 한 게 기억에 남아요. 멤버들 모두 웃음 가득한 모습으로 눈을 마주치며 춤을 춘 순간이 지금도 기억에 남고 모니터링 화면으로 봤을 때 큰 케이크 위에서 춤을 추는 저희가 작은 초 같아서 귀엽기도 하고 웃기기도 했습니다.

-새 앨범 콘셉트 혹은 매력을 한 단어로 표현한다면? 그 이유는?

▲오준석 : '첫 눈'! 매년 오는 첫 눈이지만 올 때마다 설레는 첫 눈처럼 이 앨범도 여러분께 매년 겨울마다 설렘 가득한 선물 같은 존재가 되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첫 눈이라고 표현하고 싶어요.

▲류준민 : 저는 '집'이요! 추운 겨울에 집만큼 따뜻하고 행복한 곳이 없는 것처럼 이번 앨범도 저희 ATBO가 많은 분들께 따뜻함과 행복함을 드리려고 준비했기 때문에 집이라고 표현하고 싶습니다.

▲배현준 : 저는 이번 앨범 타이틀곡 'Must Have Love'가 리메이크 곡인 만큼 원래 알고 계시던 분들께는 그 때의 추억을 떠오르게 하고 모르셨던 분들께서는 새로운 추억을 만들어 드릴 수 있는 곡이라고 생각해서 '추억'이라는 단어로 표현해봤습니다.

▲석락원 : 저는 '따뜻함'이라고 표현하고 싶어요. 겨울 배달부로서 행복하고 따뜻한 겨울을 선물해 드리기 위해 포근한 느낌을 가득 담은 앨범이기 때문인데요! 이렇게 겨울에서만 느낄 수 있는 몽글몽글한 분위기가 많이 느껴지는 것이 이번 앨범의 매력 포인트이지 않을까 싶어요.

▲정승환 : 저도 '따뜻함'이요!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멤버들 그리고 많은 스태프 분들과 함께 만들어온 과정에서 따뜻한 마음들을 느낄 수 있었는데요! 이런 온기가 앨범에도 묻어나서 이 앨범을 접하시는 분들께도 고스란히 전해졌으면 하는 마음이에요.

▲김연규 : '마시멜로'! 저희 ATBO의 첫 윈터송이 담긴 만큼 이번 앨범 그리고 타이틀곡 'Must Have Love'를 생각했을 때 하얀색이 가장 먼저 떠오르고 달콤함, 설렘, 기쁨 같은 감정들이 제가 마시멜로를 먹을 때 느끼는 감정과 같아 마시멜로로 표현해 봤어요.

▲원빈 : 저희 ATBO가 이번 앨범을 통해 '겨울배달부'로 변신했기 때문에, '겨울배달부'라는 단어가 이번 앨범을 단번에 설명할 수 있는 표현이라고 생각합니다. 7명의 멤버들 모두 이번 겨울 여러분께 따뜻하고 잊을 수 없는 행복한 추억들을 배달해 드리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으니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리겠습니다!

-이번 앨범 활동 목표나 계획이 있다면?

▲석락원 : 추운 날씨이지만 저희의 음악과 무대를 통해 많은 분들께 따뜻하고 행복한 겨울 추억을 선물해 드리고 싶고, 저희도 나중에 이번 활동을 떠올렸을 때 마음이 몽글몽글해지는 시간으로 남았으면 좋겠습니다.

-ATBO를 응원해 주는 팬분들에게 전하고 싶은 한 마디 부탁드린다.


▲오준석 : BOAT 여러분께 드리고 싶은 행복을 가~득 담은 앨범으로 돌아왔습니다. 저희와 함께 이번 겨울 따뜻하고 즐겁게 보내요! 아직 조금 이르지만, 올 한 해도 너무너무 감사하고, ATBO는 BOAT 여러분 덕분에 늘 행복했습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