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사진=앳스타일

가수 방예담의 빛나는 감각이 팬들을 찾았다.

패션 매거진 앳스타일은 24일 방예담의 반전 매력을 담은 12월호 화보와 인터뷰 일부를 공개했다.

지난 23일 첫 번째 미니앨범 'ONLY ONE' 발매한 방예담은 이번 화보를 통해 남성미 가득한 무드를 발산,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방예담은 매 컷마다 프로페셔널한 포즈와 표정으로 현장 스태프들로부터 찬사를 이끌어냈다.

솔로 가수로서 본격적인 새 출발을 하는 것에 대해 방예담은 "오롯이 혼자 채워나가야 한다는 것에 대한 부담감이 크긴 하지만, 모든 과정들이 설레고 신난다. 부담감을 느끼는 것도 즐기고 있다"라고 설렘을 드러냈다.

Photo Image
사진=앳스타일

이번 앨범 전체 프로듀싱을 직접 했다고 밝힌 방예담은 "지금까지 썼던 곡을 다 합하면 세 자릿수는 될 거다. 나중에 다른 뮤지션들에게 곡을 주고 싶은 맘도 크다. 제 외장하드는 언제나 열려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방예담은 '리틀 마이클 잭슨', '방스틴 비버' 수식어로 불리고 있는 것에 대해 "마이클 잭슨을 보면서 가수를 꿈꾸기 시작했고, 저스틴 비버를 보면서 음악에 대해 더 깊이 있게 빠지게 됐다. 제 음악 인생에 기둥 같은 두 분"이라며 존경심을 털어놨다.

이어 "이번 앨범에 이분들에 대한 '리스팩'이 담겨있다. 기대 많이 해달라"라고 새 앨범을 향한 애정을 전했다.


한편, 방예담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앳스타일 12월호를 통해 만나 볼 수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강미경 기자 (mkk94@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