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사진=SBS Plus

'갑오징어 오마카세'의 문이 열린다.

21일 밤 8시 30분 방송하는 SBS Plus '먹고 보는 형제들'(이하 '먹보형') 7회에서는 란타우 섬의 '히든 메뉴'인 대왕 갑오징어 오마카세를 영접한 '먹보 형제' 김준현과 문세윤의 '찐' 리얼 먹방 현장이 펼쳐진다.

이날 두 사람은 여행 셋째 날을 맞아 홍콩의 랜드마크인 '빅부다'를 방문한다. '빅부다'는 물론, 섬을 잇는 절경을 만끽한 두 사람은 굶주린 문세윤의 성화에 못 이겨 곧장 식당으로 이동한다. 그런데 김준현은 "어시장 가서 해산물 요리로 먹자!"고 하더니 좁디좁은 골목으로 이끌고, 전날 김준현에게 속아 '거북이 젤리', '뱀탕' 등 특별 보양식을 먹은 문세윤은 의심의 눈초리를 보낸다.

잠시 후, 두 사람은 타이오 마을에 위치한 식당의 옥상 테라스에 자리 잡고 앉는다. 이때, 식당 사장이 이날 요리될 대왕 갑오징어 한 마리를 갖고 와 보여주는데, 고무호스 같은 비주얼이 '먹보 형제'를 경악케 한다. 사장은 "알아서 잘 해드릴게요"라며 본격 '갑오징어 오마카세'의 시작을 알린다.

이윽고, 갑오징어 샐러드와 숙회가 서빙되자, 두 사람은 대흥분한다. 이어 먹방에 돌입하는데, 김준현은 "여행 때는 어촌 마을의 조그만 식당에서 먹어야 해"라며 홍콩 탐방 설계자로서의 '근자감'을 뿜는다. 나아가 두 사람은 갑오징어 볶음밥이 나오자, "마이 엔젤"이라며 격하게 환영하더니 '맛 국과수'급 시식평을 내놓는다.

대망의 마지막 메뉴는 '튀김계의 명품' 갑오징어 튀김. '먹보 형제'는 손바닥만 한 튀김 비주얼에 1차 감탄한 뒤, 뜨끈하고 바삭한 튀김을 한입 베어 침샘을 자극한다. 특히 김준현은 샐러드로 함께 나온 양상추에 갑오징어 튀김을 싸먹으면서 "광주식 상추 튀김 맛이 난다"며 감격한다. 문세윤 역시 한 쌈 한 뒤, 긍정의 '무한 끄덕' 신호를 보내며 '먹보 형아' 김준현과 식당 주인에게 '쌍따봉'을 날린다.


김준현과 문세윤의 위장을 벌떡 일어나게 만든 '갑오징어 오마카세' 현장과, 이후 '실내 새우 낚시터'에 들러 다이내믹 액티비티를 즐긴 '먹보 형제'의 홍콩 탐방 셋째 날 모습은 21일 밤 8시 30분 방송하는 SBS Plus '먹고 보는 형제들' 7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이금준 기자 (auru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