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이 32회 서울가요대상 단상에 오르며, 2022년 대표성과 2023년 활약기대치를 입증했다.

20일 밀라그로 측은 영탁이 지난 19일 개최된 ‘제32회 서울가요대상’ 시상시에 참석, 트로트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Photo Image
사진=밀라그로 제공

‘서울가요대상’은 30여년 역사의 국내 최고의 권위와 전통을 자랑하는 시상식으로, 영탁은 IVE(아이브),멜로망스,NCT DREAM(엔시티 드림),ZICO(지코),윤하,카라(KARA),강다니엘,코카앤버터,라필루스,TNX,Kepler 등 다양한 아티스트들과 함께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영탁은 ‘찐이야’와 ‘니가 왜 거기서 나와’, ‘신사답게’ 등의 히트곡 리믹스 무대와 함께 “제가 안동 촌놈이다. 서울 올라온 지 19년 정도 됐는데, 무작정 음악 한다고 올라와 포기하고 싶을 때도 많았다”라며 “주변에 정말 사람 냄새나는, 실력 있는 동료분들이 계셨기 때문에 포기하지 않고 버틸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자리를 빌려 옆에서 늘 응원 해 주는 가족, 내 사람들, 많은 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 전한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늘 웃는 일만 가득하시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영탁은 올 상반기 방영 예정인 JTBC '힘쎈여자 강남순'을 촬영하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