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사진=기상청 날씨누리>

대기가 점점 건조해지는 데다 바람도 평소보다 강하게 분다. 전국은 대체로 흐릴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5일 아침 기온은 서울 -7도, 대전 -7도 광주 -2도, 대구 -3도로 출발했다. 낮 기온은 서울 2도, 대전 4도 광주 4도, 대구 5도로 어제와 비슷하거나 조금 높을 것으로 보인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아침 기온이 영하권을 보였다. 한파특보가 발효된 경기북동부와 강원내륙. 산지를 중심으로 -10도 안팎의 분포를 나타냈다. 그 밖의 중부와 전북동부, 경북북부는 –5도 안팎이다. 어제보다 3~5도 정도 낮은데다 바람이 평소보다 더 불며 체감온도는 기온보다 낮아 매우 춥다. 낮 기온은 2~8도로 어제와 비슷하거나 조금 오르겠지만, 추위는 여전하다.

서쪽에 자리한 고기압 영향으로 우리나라로는 건조한 서풍 계열의 바람이 계속 불어오고 있다. 이에 따라 전국의 대기는 점점 메말라가고 있다. 특히, 대도시와 동쪽 지역을 중심으로는 대기가 매우 건조하다. 바람이 조금만 불어도 작은 불씨가 큰불로 번지기 쉬우니, 불씨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5일 밤 서해안에는 0.1mm 미만의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0.1cm 미만의 눈이 날리는 곳이 있으며, 내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 서쪽 지역에 비나 눈이 내리는 곳이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성진 기자 (real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