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수 클래식과 크로스오버를 넘나드는 성악가 이정현이 청년 음악실연자들을 위한 뜻깊은 무대의 얼굴이 된다.

18일 스타위브엔터테인먼트 측은 테너 이정현이 오는 27일 밤 7시 KBS 아레나홀에서 열리는 ‘2022 실연자 페스티벌-실연자의 봄’ MC로 발탁됐다고 밝혔다.

‘실연자 페스티벌’은 각 장르에서 활동하는 청년 음악 실연자들을 위한 특별한 무대로, 올해는 팬데믹을 견딘 음악인들과 대중에게 다양한 장르의 음악소통을 가능케할 행사로 펼쳐질 예정이다.

Photo Image
<사진=스타위브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정현의 '2022 실연자 페스티벌' MC 발탁은 순수 클래식은 물론 밴드 W24·피아니스트 박종훈 등 프로젝트 구현, 대중가요·트로트 등의 재해석 콘텐츠(유튜브) 등 장르를 넘나드는 이해와 포용력을 지닌 음악인이라는 점이 높게 평가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정현은 진중함과 재치를 오가는 ‘2022 실연자 페스티벌’진행을 통해 엔데믹으로 접어드는 포스트코로나 시기 속에서 음악실연자들과 대중의 소통기회를 열 계획이다.

한편 이정현이 MC로 활약하는 ‘2022 실연자 페스티벌-실연자의 봄’은 오는 27일 KBS 아레나홀에서 진행되며, 현장 공연은 한국음악실연자연합회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생중계될 예정이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