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매직과 삼성전자가 렌털 분야에서 차별화한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손을 맞잡았다.

SK매직은 23일 자사 렌털 서비스와 삼성전자 가전을 결합한 '스페셜 렌털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SK매직은 지난 5월 삼성전자와 업무협약 체결했다. 삼성 제품과 결합한 렌털 서비스 출시, 판매 채널 확대 등 양사 경쟁력 강화를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SK매직이 전문 방문 관리 서비스를 결합해 선보이는 렌털 제품군은 △세탁기 △건조기 △의류관리기 △에어컨 △냉장고·김치냉장고 등 5개 품목이다.

SK매직은 삼성 그랑데 건조기, 비스포크 냉장고 등 총 17개 제품을 대상으로 렌털 방문 서비스를 제공한다. 제공 서비스는 △베이직 △스페셜 △스페셜 플러스 등 총 3종이다. 필터 교체와 관리 서비스 등이 포함된 '안심OK서비스'를 제품별 8~40개월 단위로 기본 제공한다.

Photo Image
<SK매직-삼성전자, 스페셜 렌탈 서비스>

분해 세척 서비스가 포함된 스페셜 서비스는 세탁기, 건조기, 에어컨을 대상으로 제공한다. 주기적으로 제품 성능과 상태 등을 점검하고 세탁·건조조, 열교환기, 각종 필터 세척 등 제품 내부의 보이지 않는 곳까지 분리해 세척하는 프리미엄 '가전 케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신개념 방문 관리 서비스도 함께 선보인다.

공간 관리 서비스는 맞춤형 정리 수납 서비스로 세탁기, 건조기, 의류관리기, 에어컨 렌털 고객을 대상으로 옷장, 드레스룸 정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Photo Image
<SK매직-삼성전자, 스페셜 렌탈 서비스>

냉장고 렌털 고객에게도 냉장고 정리 정돈 서비스를 선보인다.

대형 가전 라인업이 없는 SK매직과 렌털 서비스를 직접 제공하지 않는 삼성전자가 만나 시너지를 내는 신개념 비즈니스로 기대를 모은다.

SK매직 관계자는 “양사 핵심 역량을 바탕으로 업계를 선도하는 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는 좋은 계기라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기업과 제휴해 렌털 시장에서 리더십 강화, 차별화한 경쟁력을 지속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K매직은 삼성전자를 시작으로 다양한 비즈니스 파트너와 협업으로 차별화한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선보일 방침이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