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사진= 두산밥캣 제공]>

두산밥캣이 미국 공장을 추가 증설하고,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두산밥캣은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스테이츠빌 공장을 증설한다고 4일 밝혔다. 연구개발(R&D)을 포함해 총 7000만달러(약 770억원)을 투자한다. 이 공장에서는 포터블 파워 제품과콤팩트 트랙터를 생산하고 있다. 앞서 이 회사는 지난 달에도 미네소타주 리치필드 공장에 2600만 달러(약 286억원)를 투자, 증설을 마쳤다.

두산밥캣은 이번 증설로 농업·조경용(GME) 장비 제품 수요에 대응한다. 오는 7월 증설에 착수, 내년 5월께 완료한다.

두산밥캣은 GME 제품 판매가 늘고 있다. 해당 매출은 2019년 1억6500만 달러에서 2020년 3억2700만 달러로 98% 증가했다.

두산밥캣은 제품 라인업을 확대한다. 이날 유럽과 중동, 아프리카 지역에 소형 굴절식 로더를 공개했다. 작년 초 북미 지역에서 먼저 출시, 판매한 것을 확대했다. 이 제품은 농업, 조경 뿐 아니라 건설 및 도시 유지보수 현장 등에서 활용 가능하다. 특히 좁은 공간에서도 작업 가능하고, 일반 자동차처럼 휠 방식으로 조작할 수 있다.

두산밥캣 관계자는 “점진적 경기 회복으로 소형 장비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면서 “생산라인 확대와 제품 라인업 강화로 글로벌 소형장비 시장 리더로서 지위를 공고히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