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밴드신의 대표급 존재로 꼽히는 셔츠보이프랭크(SHIRTS BOY FRANK)가 2년여만의 역작으로 K록의 정수를 새롭게 선보인다.

23일 비스포크(BESPOK) 측은 셔츠보이프랭크 첫 정규앨범 LAME(레임)이 금일 정오 멜론·플로·지니·아이튠즈 등 국내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고 밝혔다.

셔츠보이프랭크는 2017년 ‘내 무른 행복 곁에 남은 방’을 통해 데뷔한 4인조 밴드로, 데뷔 이후 클럽신 라이브를 통해 입소문을 타고 지난해 신인 뮤지션 인큐베이팅 대상을 수상하는 등 저력을 입증하고 있는 인디밴드다.

Photo Image
<사진=비스포크 제공>

앨범 LAME(레임)은 두 번째 EP '아무도 모르게 피어난 (BLOOMS)' 이후 2년3개월만의 신작이자, 2017년 데뷔 이후 첫 정규앨범이다. 아울러 검정치마-녹두 등의 파트너사 비스포크 합류 이후 첫 앨범이다.

이번 앨범은 2017년 자체제작한 ‘내 무른 행복 곁에 남은 방’을 시작으로 폭발적인 사운드감과 미학적인 가사를 바탕으로 하드락, 사이키델릭, 슈게이징, 인더스트리얼 등 록장르 전반의 매력을 선보여왔던 이들의 음악세계를 완벽하게 녹여낸 작품으로 전해진다.

특히 국내 최정상급 스튜디오 트리니티 사운드의 믹싱참여와 함께, 미국 Jacob’s Well Mastering의 남상욱 엔지니어가 마스터링을 맡는 등 국내외 전문가들의 협업 속에 장장 6개월간의 녹음작업을 거치면서 록음악의 참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을 것으로 평가받는다.

Photo Image
<사진=비스포크 제공>

또한 밴드가 처음 작곡한 포스트락 대곡 ‘너의 도시’, 힙합의 작법 위에 매스락적인 편곡과 영화적인 가사를 더해 독특한 무드를 만들어낸 ‘FUSE’, 질주하는 기타와 강렬한 메시지가 대비되는 셔츠보이프랭크식 팝메탈 ‘FRANK’ 등 트리플 타이틀곡을 필두로 폭발적 록사운드를 바탕으로 한 셔츠보이프랭크 음악 본연의 매력에 펑크, 글램락, 발라드 등의 장르매력을 받아들이는 등 다채로운 시도를 더한 총 10트랙의 곡들로 셔츠보이프랭크의 음악세계를 하나의 이야기로 엮어낸 것도 눈길을 끈다.

셔츠보이프랭크는 금일 정오 신보공개를 시작으로 쟈니브로스 H.A.K.A 감독이 연출한 ‘FUSE’의 뮤직비디오를 비롯한 5편의 뮤비공개와 함께,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다양한 라이브무대를 선보일 계획이다.

비스포크는 “셔츠보이프랭크는 국내 밴드신에서 유일무이한 음악적 정체성을 지닌 팀”이라며 “오랜 기간 많은 이들과 함께 치열하게 완성한 앨범으로 새로운 음악을 찾는 모든 이들에게 강렬한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셔츠보이프랭크 첫 정규앨범 'LAME'은 금일 정오 국내외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접할 수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