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P1Harmony가 영화 '피원에이치(P1H):새로운 세계의 시작'에서 비쳐지는 다양한 모습들과 메시지를 시작으로 꾸준한 소통 발걸음을 펼칠 것을 예고했다.

22일 FNC엔터테인먼트 P1Harmony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는 영화 '피원에이치(P1H):새로운 세계의 시작(각본/감독 창, 제작 FNC스토리, 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Photo Image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날 간담회는 방송인 문지애의 사회와 함께 테오·종섭·인탁·지웅·소울·기호 등 P1Harmony 멤버들과 영화제작을 맡은 창감독의 영화 에피소드 및 주요 포인트에 대한 언급이 펼쳐졌다.

‘P1H(피원에이치): 새로운 세계의 시작’은 분노와 폭력을 일으키는 '알코르(사조성)'바이러스로 폐허가 된 세상을 구하기 위해 다른 차원에 흩어진 소년들이 모여 희망의 별 알카이드를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SF 휴먼 드라마다.

이 작품은 P1Harmony가 표현할 음악적 세계관을 영상적으로 설명함과 동시에, 음악·퍼포먼스·연기 등 멤버들의 종합적인 역량을 담았다는 점에서 'K팝과 K무비의 융합'의 첫 시도로서 평가받고 있다.

Photo Image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창 감독은 "최근 아이돌들이 다양한 세계관을 선보이는 것은 1960년도 프로그레시브 록 아티스트들이 앨범 재킷 디자인을 통해 자신들의 정체성을 내보였던 바를 발전시킨 것으로, 이번 영화는 그보다 한 단계 더 진화해보자라는 생각에 시작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창감독은 "최초 웹소설로 기획했지만, 멤버들의 연기력도 보여줄 수 있는 OTT·유튜브 시리즈 형태를 제안받고 MBTI 자료와 함께 각 멤버들의 캐릭터들을 녹여보자는 생각으로 영상화했다"며 "극장개봉은 평가를 받게 되는 것이라서 굉장히 부담스러웠지만, 배급사(롯데엔터테인먼트)의 제안과 함께 큰 스크린에서 팬서비스 차원에서라도 가치가 있겠다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Photo Image
<창 감독.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실제 'P1H: 새로운 세계의 시작'은 거친 듯 섬세하게 펼쳐지는 미래와 레트로 학교물 느낌의 과거, 역동적인 액션감의 현재 등 세 가지 시점 속에서 그룹의 음악적 방향성을 응축해서 보여준다.

특히 첫 연기로 보여지지 않을만큼 자연스러운 캐릭터 연기와 콘셉트 구성은 멤버들마다의 매력포인트를 가시적으로 보여준다.

테오는 "멤버 가운데 연기경험자는 없다. 작품배역이 총을 잘 다루는 캐릭터로, 액션스쿨 가서 다양한 것을 배우면서 연기했다. 저희는 카메라에 눈을 마주치는 연습을 많이 하는데, 연기는 카메라 주변을 봐야해서 좀 어려웠다"라고 말했다.

Photo Image
<P1Harmony 테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인탁은 "작품 캐릭터와 실제 성격이 비슷하다. 평소 장난기 있는 모습이나 인생스토리도 닮은 부분이 있다"라고 말했다.

종섭은 "영화 속 종섭은 막내인만큼 밝고 발랄한 느낌인데, 실제 저는 무대안팎의 거리감이 있다. 무대 위의 모습과 영화 캐릭터가 싱크로율이 높은 것 같다"라고 말했다.

Photo Image
<P1Harmony 소울.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또한 섬세하면서도 강렬한 톤의 ‘Sweet Memories(멤버 기호 작사, 가창)’, 밴드사운드 중심의 레트로풍 사운드 '어떡하라고(멤버 지웅 가창)', 발라드 Alone(멤버 테오&종섭 가창) 등 삽입곡들의 존재는 이들의 음악적 감성을 보여준다.

지웅은 "항상 새로움이라는 것에 고민하고 추구해왔는데, 이 작품을 통해 실현된다는 것을 느끼며 설레고 기뻤다. 본업으로서 보여드리는 앨범활동과 함께 저희의 음악을 키우는데 있어서, 이 영화가 비옥하고 드넓은 땅이 되리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Photo Image
<P1Harmony 지웅.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여기에 정용화·정진영·유재석·정해인·김설현·조재윤·최여진·이채윤 등 소속사 선배들과의 연기호흡도 또 하나의 독특한 포인트다.

종섭과 테오는 "저희 미래 편에서는 정진영, 설현 선배님이 도움주셨다. 큰 작품도 연기도 처음이라 긴장도 하고 실수도 많이 했다. 그럴때마다 다독여주시고 조언도 많이 해주셨다"라고 말했다.

Photo Image
<P1Harmony 종섭.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처럼 영화 '피원에이치(P1H):새로운 세계의 시작'은 K팝 아이돌이 주로 내세우는 음악적 세계관과 이들의 다양한 재능을 다각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K팝무비'로서 펼쳐진다.

창 감독은 "처음으로 시도되는 프로모션이자, 작품, 엔터콘텐츠로서 잘 봐주셨으면 한다. P1Harmony의 음악적 세계관과 연계돼있는 영화인만큼 미래편의 멤버들을 기초로 한 후속작도 준비하고 있다. K팝무비 프로젝트의 새로운 시작이 될 수 있도록 관심있게 지켜봐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Photo Image
<P1Harmony 기호.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기호는 "멤버 여섯 명이 뭉쳐서 바이러스때문에 평화를 잃고 부조화된 세상에서 조화를 찾으려는 영화 속 모습처럼, 많은 분들에게 긍정적이고 위로가 되는 메시지를 전해드리고 싶다"며 "또한 음악적으로도 더 훌륭하고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준비하고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지웅은 "영화 한 편에 모든 이야기들을 담아낼 수는 없지만, 저희가 보여드릴 음악적 세계관과 가치관을 보여드리고자 했다"며 "실력으로 인정받고 있는 소속사 선배님들과 마찬가지로, 저희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음악을 찾아나가면서 점점 새로운 모습과 실력으로 인정받는 그룹이 되겠다"라고 말했다.

Photo Image
<P1Harmony 인탁.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인탁과 종섭은 "단순히 아이돌이 작품을 찍었구나라는 생각보다, 저희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와 이야기를 접하는 소통창구로서 생각해주셨으면 한다. 재밌게 봐주시고, 이를 통해 많은 분들과 소통할 수 있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테오와 소울은 "흔치 않은 기회와 최초 시작되는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돼 긴장도 되지만 새로운 각오도 생긴다. 영화와 함께 앞으로 펼쳐질 저희의 음악활동에도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Photo Image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한편 P1harmony는 영화 'P1H: 새로운 세계의 시작' 극장개봉(10월 8일)과 함께 내달 중 가요계 데뷔할 예정이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