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국내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베스트셀러 '투싼'을 새로운 기술과 디자인 혁신으로 중무장한 4세대를 출시했다.

Photo Image
<현대차 디 올 뉴 투싼.>

현대차는 15일(한국시각) 베스트셀링 SUV '디 올 뉴 투싼'의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 이벤트(세계 최초 공개 행사)를 열었다.

신형 투싼은 2015년 3세대 출시 이후 5년만에 출시된 4세대 모델로 △혁신·미래지향적인 디자인 △3세대 플랫폼으로 넓어진 공간과 향상된 주행 안정성과 안전도 △신규 파워트레인 적용으로 강력해진 동력성능과 연비효율 △쾌적한 감성 공조시스템·최첨단 인포테인먼트 사양 등이 상품성을 확보했다.

Photo Image
<현대차 디 올 뉴 투싼.>

신형 투싼은 현대차 디자인 정체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감성을 더한 스포티함)'가 적용됐으며 '파라메트릭 다이나믹스' 테마를 구현해 스포티한 디자인을 갖췄다.

이상엽 현대디자인센터장 전무는 “신형 투싼은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완결하는 동시에 현대자동차의 도전적이고 대담한 정신을 가장 잘 나타내는 SUV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Photo Image
<현대차 디 올 뉴 투싼.>

실내는 개방형 클러스터(계기판)와 대시보드 아래로 위치를 내린 10.25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풀터치 방식의 센터페시아, 전자식 변속버튼(SBW) 등이 미래지향적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Photo Image

현대차는 신형 투싼에 3세대 신규 플랫폼을 적용한 최적화된 설계로 공간 활용성을 대폭 강화했다. 전장 4630mm(기존 대비 +150mm), 축간거리 2755mm(+85mm), 2열 레그룸 1050mm(+80mm)로, 동급 최대 2열 공간은 물론 중형 SUV급 수준의 실내 공간을 확보했다.

또 접혀서 밑으로 수납되는 '폴드&다이브' 시트를 2열에 적용해 1열 후방의 확장된 공간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Photo Image
<현대차 디 올 뉴 투싼.>

아울러 고강성 경량 차체와 핫스탬핑을 확대 적용함으로써 경량화와 충돌 안전성을 동시에 확보해 동급 최고 수준으로 안전성를 높였고, 핸들링·정숙성·제동성능 등 전반적인 기본기를 개선했다.

Photo Image
<현대차 디 올 뉴 투싼.>

신형 투싼은 동력성능과 연비 경쟁력을 향상시킨 스마트스트림 1.6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을 처음으로 탑재해 엔진 최고 출력 180ps, 최대 토크 27kg〃f, 시스템 최고 출력 230ps, 복합연비 16.2km/ℓ의 성능을 갖췄다. 이와 함께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 엔진, 스마트스트림 디젤 2.0 엔진 등 총 3개의 엔진 라인업으로 운영된다.

Photo Image
<현대차 디 올 뉴 투싼.>

또 고객을 위한 최첨단 지능형 안전 및 편의 사양도 신형 투싼에 대거 적용했다. 모든 트림에 △다중 충돌방지 자동제동시스템(MCB) △전방 충돌방지보조(FCA) △차로이탈방지보조(LKA) △차로유지보조(LFA)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를 기본 탑재해 안전·편의성을 대폭 높였다. 아울러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안전 하차 경고(SEW) △후측방 모니터(BVM)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원격 스마트 주차보조(RSPA) △후석 승객 알림(ROA) 등을 추가로 선택 적용할 수 있다.

Photo Image
<현대차 디 올 뉴 투싼.>

현대차는 16일부터 신형 투싼의 사전계약을 실시한다. 판매 가격은 △가솔린 모델 2천435만~3155만원 △디젤 모델 2626만~3346만원이다. 하이브리드 모델의 가격은 10월에 별도 공개될 예정이다.

Photo Image
<현대차 디 올 뉴 투싼 실내.>
Photo Image
<현대차 디 올 뉴 투싼 실내.>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