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로드투킹덤'과 함께 '명곡맛집'이라는 수식어를 제대로 각인시킨 그룹 온앤오프(ONF)가 다양한 색감의 청량음악으로 돌아왔다.

Photo Image
<사진=WM엔터테인먼트 제공>

10일 WM엔터테인먼트 공식 유튜브채널에서는 온앤오프 미니 5집 ‘SPIN OFF' 발매기념 온라인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쇼케이스는 △타이틀곡 '스쿰빗스위밍 (Sukhumvit Swimming)' 무대 및 뮤비상영 △수록곡 '제페토' 무대 △기자Q&A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온앤오프 세계관의 유기적인 변화' 온앤오프 SPIN OFF

온앤오프 신보 'SPIN OFF'는 지난해 10월 미니 4집 'GO LIVE' 이후 약 10개월 만의 신작이자, 지난달 종영한 Mnet ‘로드 투 킹덤' 이후 발매되는 첫 앨범이다.

Photo Image
<사진=W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번 앨범은 과거 혹은 미래의 이야기, 시스템 에러가 만든 이야기 등 온앤오프의 음악세계관을 SPIN-OFF라는 주제 아래 유기적으로 연결, 소위 '명곡 맛집'으로 불리는 온앤오프만의 음악적 컬러를 보여주는 작품으로서 의미가 있다.

제이어스와 와이엇은 "새 앨범 'SPIN OFF'는 기존 온앤오프 세계관의 번외편을 그린 작품"이라며 "3주년을 맞이한 만큼 '저희의 색깔이 느껴진다'라는 평가와 함께 '명곡맛집'에 이은 '퍼포먼스 맛집'으로서 수식어를 얻을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다"라고 말했다.

◇'독특함이 돋보이는 팔색청량감' 온앤오프 SPIN OFF

Photo Image
<온앤오프 엠케이. (사진=WM엔터테인먼트 제공)>

앨범트랙은 총 7곡으로 구성된다. 트랩&퓨처페이스 스타일 사운드와 함께 K팝풍 레게 컬러를 표현해낸 타이틀곡 '스쿰빗스위밍 (Sukhumvit Swimming)'을 비롯해 △심플한 악기구성을 토대로 한 부드러운 사운드감이 매력적인 '첫 키스의 법칙(Belle Epoque)' △날카로운 리듬기타 사운드와 함께하는 개러지 하우스곡 '제페토(Geppetto) △808베이스와 여유로운 비트감이 돋보이는 서머송 '오늘 뭐 할래 (Good Good)' △슬픈 감각을 전하는 덤덤한 보컬이 매력적인 '선인장' 등의 신곡 4곡이 전면을 채운다.

Photo Image
<온앤오프 와이엇. (사진=WM엔터테인먼트 제공)>

여기에 유튜브로 공개된 바 있는 팬서비스곡 'Message', 로드투킹덤 파이널 경연곡으로 공개됐던 '신세계'의 편곡버전 등 선공개곡들이 뒤를 받친다.

효진은 "앨범 전체적으로 밝고 그루비한 느낌이 강조돼야 하는 지라, 표현하는 데 조금 어려웠지만 잘 해냈다"라고 말했다.

MK와 와이엇은 "모노트리에 직접 가서 황현 프로듀서와 함께 작업하며 많은 것을 도움받고 배웠다(MK)", "기존 랩과는 달리 멜로디컬한 랩을 많이 하게 돼서 조금은 어려웠지만, 황현 프로듀서의 도움으로 잘 마무리했다"라고 말했다.

Photo Image
<온앤오프 제이어스. (사진=WM엔터테인먼트 제공)>

◇'청량 다이내믹' 스쿰빗스위밍 & '청량시크' 제페토

실제 무대와 뮤비로 본 타이틀곡 '스쿰빗스위밍 (Sukhumvit Swimming)'과 '제페토(Geppetto)' 등은 여름곡 특유의 청량함을 배경으로 다이내믹함과 시크함을 유기적으로 연결한 듯 보였다.

먼저 타이틀곡 '스쿰빗스위밍'은 리드미컬한 기타 사운드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청량한 감각을 배경으로 보이스 샘플링과 신디사운드가 주는 트렌디한 감각이 어우러지며 '온앤오프 표 뉴트로' 코드를 보여주는 듯 보였다.

Photo Image
<사진=W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는 여유로운 느낌의 그루비한 안무동작과 함께하는 퍼포먼스는 물론, 서부활극부터 미래여행, 우주여행 등의 콘셉트가 더해진 뮤비와 맞물려, 청량한 감각 속에서도 나름의 메시지를 잊지 않는 온앤오프의 이미지를 연상케 했다.

효진은 "타이틀곡 '스쿰빗스위밍'은 너와 나의 미지의 세계에 뛰어든다라는 의미를 가진 곡"이라고 말했다.

이션과 유는 "처음 들었을 때 시원한 여름곡이라 생각했는데, 자꾸 듣다보니 마냥 청량하지 않고 몽환신비롭다고 느꼈다(이션)", "새롭고 신나는 느낌이었는데, 기존 타이틀곡과는 달라서 표현하는 데 고민을 좀 했었다(유)"라고 말했다.

Photo Image
<사진=WM엔터테인먼트 제공>

수록곡 '제페토'는 청량매력을 배경으로 한 바는 같지만, 타이틀곡 대비 다소 몽환적이면서도 날카로운 느낌을 담아내고 있다. 무게감 있는 베이스라인의 움직임과 함께 상대적으로 절도있는 퍼포먼스 구성은 산뜻한 여름곡 가운데서도 '카리스마'를 자연스럽게 보여주는 듯 독특하게 다가왔다.  

효진은 "수록곡 '제페토'는 제페토에게 '나 자신을 더 알고싶다'고 이야기하는 동화 '피노키오' 이야기를 저희만의 색깔로 스핀오프한 작품"이라고 말했다.

◇온앤오프 "로드투킹덤 통해 더욱 성장, '프리즘돌' 각인되고파"

Photo Image
<온앤오프 유. (사진=WM엔터테인먼트 제공)>

전체적으로 타이틀곡 '스쿰빗스위밍'을 비롯한 온앤오프 신보 'SPIN OFF'는 자신들만의 유니크한 음악매력을 더욱 다양하게 보여주기 위한 트렌디한 토대로 보여진다.

제이어스는 "데뷔 3주년과 함께 많은 일들이 떠오른다. 특히 로드투킹덤을 통해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면서 다양한 부분에서 성장한 것 같다"라며 "이번 앨범은 그러한 성장면모를 담아낸 작품이다. 많은 관심과 애정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Photo Image
<온앤오프 이션. (사진=WM엔터테인먼트 제공)>

와이엇과 MK는 "지금껏 활동할 수 있도록 해준 퓨즈(팬덤명)에게 고마운 마음과 함께 로드투킹덤 당시보다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했다. 음악적 역량뿐만 아니라 팀워크면에서도 성장해가고 있는 저희의 모습을 계속 지켜봐주셨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Photo Image
<온앤오프 효진. (사진=WM엔터테인먼트 제공)>

효진과 이션은 "로드투킹덤을 계기로 보고 느끼는 것 이상으로 멤버들과 제 스스로를 믿고 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걸 느꼈다. 이번 앨범활동과 함께 '프리즘돌'이라 언급될 만큼 다양한 매력을 꾸준히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한편 온앤오프는 이날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미니5집 'SPIN OFF'를 발표, 발매 3시간 뒤인 밤 9시 온라인 팬쇼케이스를 시작으로 타이틀곡 '스쿰빗스위밍 (Sukhumvit Swimming)'을 통한 공식행보에 돌입한다.

Photo Image
<사진=WM엔터테인먼트 제공>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