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국립생물자원관은 최근 30년간 한반도에 보고된 신종 및 미기록 식물의 발견 지역을 분석한 결과, 제주도와 서남해 섬에서 미기록 식물이 가장 많이 발견됐다고 2일 밝혔다.

생육지나 지역별로 나눠보면, 제주도(77종)와 서남해 섬(73종)에서 전체의 50%가 넘는 150종이 발견됐다. 그 외 자연습지(28종), 석회암지대(15종), 동해안(14종) 순으로 나타났다.

또 국립생물자원관에서 2007년부터 실시해온 '자생생물 조사발굴사업'에서 발견한 80종 관속식물을 지역별로 분류할 경우에도 제주도(40종)와 서남해 섬(11종)이 가장 많았다. 그 외 자연습지(5종), 석회암지대(3종) 순으로 조사됐다.

자원관은 올해도 서남해 섬지역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미기록 식물 4종이 추가로 발견했다.

지금까지 일본 고유종으로 알려진 넓은잎갯돌나물과 중국 고유종으로 알려진 천공사초, 동아시아의 아열대 지역에 넓게 분포하는 붉은하늘타리, 푸른왕찔레나무이다.

제주도와 서남해 섬에서 미기록 식물이 집중적으로 발견되는 이유는 과거 기후온난기(10,000년~6,000년 전)에 우리나라까지 북상한 남방계 식물들이 다른 지역에서는 소멸했지만 이들 지역에서는 현재까지 소수 집단으로 남아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배연재 관장은 “향후 제주도와 서해섬 지역에 대한 생물다양성 조사를 확대해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