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 아티스트의 화려한 음악축제 드림콘서트가 26회째를 맞아 온택트 무대와 함께 한층 더 다양한 매력으로 다가온다.

한국연예제작자협회(연제협)는 오는 25~26일 양일간 '제 26회 드림콘서트 CONNECT:D'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드림콘서트는 K팝을 적극 향유하는 1020세대에게 사회 이슈를 환기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1995년부터 매년 펼쳐진 K팝 자선콘서트다.

Photo Image
<사진=사단법인 한국연예제작자협회 제공>

26회째를 맞는 올해 행사는 코로나19 장기화를 감안해 25~26일 밤 9시(한국시간) 유튜브 'The K-POP' 채널과 네이버 'V LIVE'를 통해 온택트 형태로 진행한다. 공연은 라인업과 관련 기술 측면에서 새로운 사례가 될 전망이다.

라인업으로는 이특·은혁(슈퍼주니어), 김요한, 도연(위키미키), 차은우(아스트로), 리아(ITZY) 등 MC는 물론 EXO-SC·레드벨벳-아이린&슬기·오마이걸·아스트로·사우스클럽·골든차일드·김재환·AB6IX·CIX·CRAVITY(이상 25일), 마마무·하성운·러블리즈·우주소녀·위키미키·정세운·더보이즈·스트레이키즈·원어스·ITZY(있지)·로켓펀치(이상 26일) 등 정상급 인기를 과시하는 아티스트가 등장할 예정이다. 이는 드림콘서트가 K팝 대표 공연이라는 수식어를 새롭게 회복하는 계기가 될 것을 가늠케 한다.

원음 그대로를 생동감 있게 전하는 EX-3D 사운드를 비롯해 멤버별 멀티캠과 3D 180도 가상현실(VR), 4K UHD 방송, 실시간 라이브 등 최첨단 기술과 함께 기존 공연의 한계점을 만회하면서 온택트 공연의 새로운 장을 열 것으로 예상된다.

Photo Image
<사진=사단법인 한국연예제작자협회 제공>

협회 측은 “올해 온라인으로 처음 시도되는 드림콘서트는 최첨단 문화 기술과 새로운 방식의 콘텐츠가 결합해 K컬처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자 한다. 코로나19로 인한 변화에 대응한 한류 콘텐츠 제공을 통해 국내 문화관광산업 재점화에 일조했으면 한다”고 전했다.

드림콘서트는 한국연예제작자협회, 한국관광공사가 공동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의 특별후원과 현대오일뱅크, 현대건설기계, 현대로보틱스, 현대에너지솔루션 후원,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협력, 디지소닉, LIVE K 협찬과 SBS미디어넷의 방송주관으로 펼쳐진다.

박동선 전자신문엔터테인먼트 기자 dspark@rpm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