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CJ ENM과 딜라이브가 '채널 송출 중단(블랙아웃)'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막기 위해 프로그램 사용료 협상을 지속하기로 합의했다. 시청자 피해를 우려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중재에 따른 결과다.

과기정통부와 CJ ENM, 딜라이브는 13일 오후 회의를 열고 내달 말까지 프로그램 사용료 협상을 지속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합의안을 도출했다.

양측은 △딜라이브와 CJ ENM은 2020년도 CJ ENM에 대한 기본채널 프로그램 사용료 수준에 대해 8월 31일까지 신의성실에 입각해 원만히 합의하도록 협상 △8월 31일까지 양사 간 기본 채널 프로그램 사용료 수준에 대해 서면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과기정통부 중재안에 따를 것 △협상이 진행되는 동안 방송채널을 계속 송출하며 정부 중재에 성실히 임할 것 3개 조항에 합의했다.

늦어도 내달까지 협상 결과를 반드시 도출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양사가 협상에 적극 임하되 불발될 경우 과기정통부 중재안에 따른다고 명시, 블랙아웃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양측 갈등은 과기정통부가 중재 의사를 밝히기 전까지 증폭됐다. 프로그램 사용료 인상을 놓고 CJ ENM은 딜라이브에 5년간 동결해온 프로그램 사용료 10%대 인상을, 딜라이브는 CJ ENM 오쇼핑부문 홈쇼핑 송출수수료 일방 삭감 문제 해결을 요구하며 팽팽히 맞섰다.

CJ ENM은 협상이 어렵다고 판단, 딜라이브에 이달 17일 tvN, Mnet, OCN 등 13개 CJ 채널 송출을 중단하겠다고 최후 통첩했다.

그러나 과기정통부가 중재에 나선 지 나흘 만에 양사가 협상을 지속하기로 합의, 딜라이브 가입자는 우선 CJ ENM 채널 13개를 계속 시청할 수 있게 됐다.

CJ ENM과 딜라이브 관계자 모두 “사용료 협상도 적극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협상이 잘 마무리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