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솔직당당 매력의 '트월킹 본좌' 래퍼 나다(NADA)가 2년7개월만의 새 싱글활동과 함께 자존감 넘치는 대중의 삶을 응원한다.

최근 서울 강남구 카페 제르베에서 새 싱글 '내 몸'으로 돌아오는 래퍼 나다와 인터뷰를 가졌다.

Photo Image
<사진=월드스타엔터테인먼트 제공>

나다는 2013년 걸그룹 와썹(WA$$UP) 멤버로 데뷔, 2016년 첫 솔로싱글 '서래마을'을 시작으로 TRIPPIN'·RIDE(ft.수민)·OyMama(브라질 Eve 컬래버) 등 앨범활동과 함께 Mnet '언프리티 랩스타 3', '고등래퍼' 등에서의 강렬한 걸크러시 매력으로 대중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아티스트다.

새 앨범 '내 몸(My Body)'는 RIDE(ft.수민) 이후 1년5개월만의 신곡이자, TRIPPIN' 이후 2년7개월만의 활동곡이다.

이 곡은 라틴풍 얼반팝 장르 곡답게 다이내믹한 비트와 쉬운 멜로디라인을 배경으로 역동적인 매력을 지배적으로 느끼게 하면서, '나 자신을 사랑하고 스스로에게 투자하자'라는 메시지를 재기발랄하게 표현한다.

Photo Image
<사진=월드스타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러한 신곡의 이미지는 곡명 '내 몸'에 맞게 현란한 조명과 정적인 배경을 오가며 역동적인 홈트레이닝과 화려한 파티 등을 펼치는 모습을 신체 클로즈업과 군무 퍼포먼스신 등으로 당당하게 표현한 뮤비에도 찾아볼 수 있다.

나다(NADA)는 인터뷰 동안 앨범준비 근황과 함께 새 싱글앨범에 담은 메시지를 솔직유쾌하게 털어놓았다.

-오랜만의 앨범이다. 어떻게 지냈는가?
▲국내활동이 미미했던 터라 팬분들이 궁금하셨을 듯 싶다.
미국·브라질 등 해외쪽에 집중적으로 활동했고, 1년정도는 그동안 지쳤던 제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신곡 '내몸'은 쉬는 1년간 만든 곡인가?
▲곡 자체는 올해 기획한 것이다. 연습생 시절부터 치열하게 생활해오던 것을 잠시 내려놓고 내 스스로를 돌아보니 자존감이 많이 떨어졌다는 걸 알게 됐다.
많이 충전하면서 '누군가에 휘둘리지 않고 나자신을 믿고 아끼자'라는 생각을 갖게 됐는데, 때마침 이 곡을 만나게 된 것이다.

Photo Image
<사진=월드스타엔터테인먼트 제공>

-신곡 '내 몸'을 설명하자면?
▲곡명만 보면 섹시콘셉트가 메인일 것이라 짐작하실 것이다.
그것이 런닝머신·홈트레이닝 콘셉트와 함께 포인트 중 하나긴 하지만, 실제 핵심은 내 스스로의 정신과 몸건강을 위해 투자하자라는 메시지다.
스스로 자존감을 회복해가면서 유튜브 소통을 하던 와중에, 많은 분들이 저 못지않게 연인관계나 삶 속에서 자존감을 잃고 있는 경우가 많다는 걸 알게 됐다.
이들에게 스스로의 매력과 힘을 깨닫게 해주자는 의미를 직접 가사로 썼다.

-뮤비 속 퍼포먼스가 섹시미와 함께 역동적인 감각이 느껴진다. 본인이 기획한 것인가?
▲맞다. 처음 콘셉트를 생각할 때 안무가 친구와 필라테스숍에서 이야기하던 것을 현실적으로 만든 것이다. 또한 '트월킹 본좌'라는 감사한 수식어에 맞게 트월킹 부분과 러닝머신 동작 등 포인트들을 담았다.
특히 트월킹 포인트는 2016년때만 해도 좀 부정적으로 비쳐지던 것이 대중적으로 보여지는 분위기 속에서 좀 더 화려하게 보여드리고자 한 바가 담겨있다.

Photo Image
<사진=월드스타엔터테인먼트 제공>

-신곡 '내 몸'에서 랩과 보컬 모두 다 하는 것 같다. 의도한 것인가?
▲그렇다. 오랜만의 무대인 만큼 퍼포먼스나 강렬한 랩을 기대하셨던 분들에게 당당하고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한 것이다.
멜로디컬한 랩 분위기와 보컬 등 꾸준히 연습해왔던 것을 더욱 잘 보여드리고자 준비했다.
아마 다음에 이어질 앨범도 완벽한 랩트랙과 함께 전반적으로 이번 '내 몸'과 같은 멜로디컬한 랩과 보컬 중심의 곡이 담길 것 같다.
또한 전세계적인 흐름이고 제가 좋아하는 라틴·남미풍 음악도 자주 보여드릴 것 같다.

-스타일이나 체형이 많이 바뀐 것 같다. 신곡활동을 위해 준비한 것은 무엇인가?
▲곡명이 '내 몸'이고 콘셉트가 홈트레이닝 이다보니 건강미를 더 보여주기 위해 공복이나 유산소, 홈트레이닝, 필라테스 등 운동을 꾸준히 했다.
또 머슬퀸 대회 나가듯 탄수화물을 줄이고, 음주도 자체하면서 식단관리를 제법 철저히 했다.
이렇게 몸관리를 하면서 음악이 주는 90년대풍 분위기를 자연스럽게 표현하기 위해 트위드 재킷이나 나팔바지, 브릿지형 머리 등을 했다.

Photo Image
<사진=월드스타엔터테인먼트 제공>

-앨범이나 스타일면에서 보면 본인이 추구하고 즐기는 바가 다양하게 드러나는 것 같다.
▲그런 편이다. 원래 하고싶은 것을 하고 사는 성격이다.
스타일이나 메이크업 등 다양한 면에서 외부적인 지적을 받을 때가 있어도, 내 스스로 하고싶은 것에서 도전을 멈추지 않는다.
음악 역시 마찬가지다. 외부적인 것을 수렴하는 것도 좋지만, 저만의 인생기준과 함께 좋아하고 추구하는 것을 제대로 보여주고, 모두가 당당하게 살 수 있도록 공감을 이끄는 것이 중요하다.
가수로서 쏟아지는 관심과 사랑에 보답하면서 하고싶고 보여주고 싶은 것을 마음껏 보여주면서 스스로를 사랑할 수 있도록 지금도 노력하고 있다.

-최근 Mnet '굿걸'에서도 일부 모습을 비춘 바 있다. 트월킹본좌로서 '퀸 와사비'는 어떻게 보는지?
▲일단 트월킹을 매력적으로 봐주시는 분위기에 더욱 잘 보여드릴 수 있게 됐다 생각했다. 짧은 스커트 차림이었던 터라 짧게 지나가듯 했지만 재밌었다.
또한 주목하고 있던 퀸 와사비와 함께 할 수 있어 즐거웠다. 추후에 프로젝트든 컬래버든 함께 해보고 싶다.

Photo Image
<사진=월드스타엔터테인먼트 제공>

-신곡 '내 몸' 활동에서 주목할 포인트가 있다면?
▲비주얼적으로 보자면 런닝머신 댄스다. 움직이는 런닝머신에서나 무대바닥에서 모두 펼칠 수 있는 댄스로, 제 몸과 자신감 넘치는 태도를 엿보실 수 있을 것이다.
또한 가삿말에 녹여진 '나를 사랑할 사람은 나'라는 긍정메시지를 느껴주셨으면 좋겠다.

-신곡 활동계획은 어떻게?
▲최근 MBC 아이돌라디오 녹음을 마쳤다. 여름 컴백주자들이 많은 상황이라, 음악방송 무대에 서기가 좀 어렵다. 그래도 멋진 무대를 보여드리기 위해 꾸준히 협의중이다.
이외에 음악이나 퍼포먼스 뿐만 아니라 챌린지나 홈트레이닝 영상 등 다양한 소셜콘텐츠로 매력을 선보일 것 같다.
가능하다면 Mnet '굿걸'도 꼭 출연하고 싶고, 재밌게 보는 JTBC '아는 형님'에도 모습을 비추고 싶다.

Photo Image
<사진=월드스타엔터테인먼트 제공>

-신곡 '내 몸'을 비롯해 향후 음악활동으로 거두고 싶은 목표?
▲우선 신곡 활동목표에 있어서는 많은 분들이 많이 들어주시고, 피트니스센터 같은 데서 자주 들리는 음악으로 남았으면 좋겠다. 또한 대중적인 '자존감유발송'으로 인식되고도 싶다.
중장기적으로 보면 '언프리티 랩스타3' 등 일련의 활동 속에서 확고해진 '센 언니' 이미지에서 조금은 더 친근한 모습으로 비쳐졌으면 한다.
이번 '내 몸' 활동을 계기로 동네언니처럼 친근하고 따뜻한 영향력의 아티스트로서 인식되고 싶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