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솔로 미니앨범 '화분' 들고 컴백
작사·작곡 '싱어송라이터' 첫발
선우정아와 타이틀곡 작업 큰 도움
투박하지만 진실한 마음 전하려 노력

그룹 활동부터 연기, 예능까지 다재다능한 면모로 인기를 끄는 구구단 김세정이 첫 솔로 미니앨범과 함께 공감 위로의 새싹을 틔운다. 서울 모처에서 첫 솔로 미니앨범 '화분' 발매기념 인터뷰를 개최한 김세정과 만났다.

Photo Image
<구구단 김세정이 첫 솔로 미니앨범 화분과 함께 진심어린 공감위로의 메시지를 전한다.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김세정은 2016년 구구단 멤버로 데뷔, The Little Mermaid(인어공주), Narcissus(나르시스), Chococo Factory(찰리와 초콜릿 공장), Cait Sith(장화신은 고양이), New Action 등 그룹앨범, SEMINA 등 유닛앨범 등을 통해 단단한 가창력과 음색을 인정받은 아티스트다. 첫 솔로 미니앨범 '화분'은 2016년 솔로 싱글 '꽃길'과 최근 곡 '터널',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미스터 션샤인' '푸른 바다의 전설' 등 드라마 OST 등에서 표현한 특유의 감성매력을 담은 앨범이다.

Photo Image
<구구단 김세정이 첫 솔로 미니앨범 화분과 함께 진심어린 공감위로의 메시지를 전한다.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특히 덤덤한 듯 섬세한 마음의 성장을 담은 선우정아와 협업곡 '화분'을 필두로 △따뜻한 느낌의 화성이 돋보이는 '오늘은 괜찮아' △모던록 팝 장르의 'SKYLINE' △우아한 모습 뒤에 숨은 노력을 상징하는 '오리발' △누군가에 대한 그리움을 짙은 여운으로 표현한 '꿈속에서 널' 등 4곡의 자작곡을 담았다. 김세정 솔로곡에서 느낄 수 있는 위로와 진정성으로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솔로 싱어송라이터로서 첫발을 내딛는 계기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김세정은 특유의 활력 넘치는 모습과 함께 자신만의 생각과 마음, 경험을 자세하게 앨범에 담았다. 대중과 따뜻한 마음을 주고받는 기회를 더욱 넓히고자 하는 포부를 드러냈다.

Photo Image
<구구단 김세정이 첫 솔로 미니앨범 화분과 함께 진심어린 공감위로의 메시지를 전한다.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첫 솔로 미니앨범이다. 기분이 어떤가.

▲솔로로 내는 첫 미니앨범이라 제 아이디어와 메시지를 최대한 녹여내다 보니 애정이 많이 간다. 첫 작사·작곡 작품을 담은 만큼 호평도 질타도 있을 듯하니 기대만큼 걱정도 되지만 설레는 마음이 좀 더 크다.

-딩고뮤직과 함께한 '터널' 이후 3개월 만에 내놓는 작품이다. 준비 기간은 얼마나 걸렸나.

▲앨범만 놓고 보면 3개월이지만 미니앨범을 준비한 지는 1년쯤 됐다. 재작년 겨울 무렵부터 타 가수 MR 위에 곡을 써보는 것을 시작으로 송 캠프 방식으로 계속 작업을 해나갔다. 1년 동안 곡을 쓰고 되짚어보기도 하면서 꾸준히 준비했다.

Photo Image
<구구단 김세정이 첫 솔로 미니앨범 화분과 함께 진심어린 공감위로의 메시지를 전한다.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지코와 함께했던 '꽃길'에 이어 이번 타이틀곡 '화분'은 선우정아와 함께했다. 어떤 계기로 하게 됐고 함께 하면서 느낀 바는 무엇인가.

▲중·고교 시절부터 선망해왔던 분이라 언젠가는 꼭 함께 작업해보고 싶었다. 앨범 준비하면서 회사에 의사를 전하면서 함께하게 됐다. 실제로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분이셨다. 곡을 쓴 이유와 내용, 표현하는 방식까지 명확하고 세세하게 설명해주셔서 정말 멋있다고 생각했다. 혼자서 결정해야 하는 게 많은 이번 앨범에서 곡이나 가창 등의 테크닉이 부족할 수 있는데 직접 노래를 함께하며 다듬어주시더라. 선우정아 선배님처럼 노래해야겠다고 다짐했다.

Photo Image
<구구단 김세정이 첫 솔로 미니앨범 화분과 함께 진심어린 공감위로의 메시지를 전한다.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꽃길·터널 등에 이어 이번 트랙리스트도 발라드 중심 장르 구성과 함께 '위로'라는 주제가 뚜렷해 보인다. 이유가 있는가.

▲노래하는 사람에게 중요한 것은 공감이라 생각해왔다. 노래를 듣고 부르는 대중과 스스로 위로가 필요한 순간이 꼭 있으리라 생각한다. 한때 갈릴레오·빅픽처패밀리 등 예능과 함께 이러저러한 활동으로 마음이 지쳤을 때 저 혼자 나아가야 할 방향을 찾으며 자신을 위로한 바가 있다. 그것 자체가 많은 분이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이자 부담 없이 위로를 전할 수 있는 포인트가 되리라 생각했다.

-그룹 활동부터 예능, 연기, 솔로 활동까지 바쁜 가운데 자신을 위로하는 방법은.

▲아예 다 내려놓고 쉬는 것도 계속 달리기만 하는 것도 힘들더라. 일을 꾸준히 해나가면서 엄청나게 매진하거나 편안하게 다가가는 것으로 강도를 조절하고 있다. 좀 지칠 때는 뜬금없이 카페에 가서 졸기도 하고 서점에서 책도 사고 혼자만의 시간을 갖곤 한다. 그것이 스스로 정리하는 기회가 되는 듯하다.

Photo Image
<구구단 김세정이 첫 솔로 미니앨범 화분과 함께 진심어린 공감위로의 메시지를 전한다.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과거 인터뷰 당시 “노래로 인정받는 것이 우선”이라고 했던 바 있다. 지금 인정받는 것 같은가.

▲아직 인정받지는 못하는 것 같다. '꽃길'이 좋은 성적을 냈지만 제 역량보다는 곡의 메시지나 지코 선배님의 역량 덕이 컸다고 생각한다. 저를 떠올렸을 때 노래를 잘하는 친구라고는 생각할 수 있지만 제 노래가 뭐냐고 물을 때 막상 떠오르지 않는다. 늘 그렇듯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도 많이 반성하고 깨달았다. 스스로에 관한 연구와 훈련을 좀 더 해야 하지 않았을까 후회하면서도 구구단 활동 4년간 노력과 함께 선배님들과의 협업 속에서 배운 것들을 더욱 익히고 보여주는 게 최선이라 생각한다.

-솔로 미니앨범 '화분'으로 어필하고 싶은 부분은 무엇인가.

▲털털한 제 성격과 함께 첫 앨범이라 투박할 수 있지만 그만큼 진실한 마음을 담고자 했다. 언제나 위로가 필요하다 싶을 때 찾는 앨범이 됐으면 한다. 아울러 수록곡 '오리발'에 담긴 메시지처럼 꾸준하고 무던하게 걷고 있는 제 모습을 지켜봐 주시고 함께 공감해주셨으면 한다.

Photo Image
<구구단 김세정이 첫 솔로 미니앨범 화분과 함께 진심어린 공감위로의 메시지를 전한다.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마지막으로 팬과 대중에게 한마디 한다면.

▲제 앨범을 많이 기다려주셨을 팬께 미안함과 감사를 전한다. 그만큼 애정을 쏟은 앨범이니 예쁘게 봐주셨으면 한다. 여러 이슈 탓에 팬들을 많이 뵐 수는 없지만 위로라는 메시지가 가장 필요한 지금 이 순간 제 마음이 전해졌으면 한다.

박동선 전자신문엔터테인먼트 기자 dspark@rpm9.com